대우건설, 퓨처플레이와 스타트업 육성 프로젝트
오픈이노베이션 전 영역 협력 계약…사내 벤처부터 시작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7일 스타트업 전문 액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와 계약을 체결하고 오픈이노베이션 전 영역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일 대우건설과 퓨처플레이 임직원들이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 킥오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이번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건설 분야 스타트업의 육성 및 투자, 스타트업과의 기술 협업, 사내 스타트업 혁신 DNA 내재화 등을 본격화한다. 향후 대우건설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사내 벤처 육성사업부터 시작하게 된다.


대우건설은 지난 수년간 스타트업 기업과의 협업과 투자를 통한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B.T.S(Build Together Startups)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이를 통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 드론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 투자 등 건설업과 관련된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투자를 실행했다. 



이번에는 퓨처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 분야에 대한 더욱 체계적인 투자와 발굴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향후 사내 벤처 발굴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향후 사내 사업 전반의 모든 영역으로 오픈이노베이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미래 성장을 위한 혁신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그룹 계열사가 아닌 독자기업으로 지금까지 회사가 성장해 온 것은 임직원들의 DNA 속에 내재된 도전 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스타트업 혁신에 대한 문화를 정착해 건설 분야의 혁신 선도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대우·GS건설, 8006억 성남 신흥2구역 재개발 수주

4774세대 아파트…공사 지분 대우 50% GS 50%

대우·GS·포스코, 7051억 대전 성남3구역 재개발 수주

3003세대 아파트…공사 지분 대우 37%·GS 35%·포스코 28%

'실사 돌입' 중흥건설, 대우 해외사업 깐깐히 본다

1분기 첫 수익 전환 '플랜트 원가' 다시 적자로…실사 10월 종료 전망

대우건설, 상반기 '어닝 서프라이즈' 배경은

주택 호조 속 해외플랜트 이익 2배 증가, 고수익 베트남 사업도 순항

중흥發 엑소더스…대우건설 40여명 퇴사

임금 불만에 새 주인 '반발심리'…실사 마무리 후 노조와 회동 가능성

중흥건설, 대우건설 인수 MOU 체결

정밀실사 거쳐 이르면 9월 본계약·연내 마무리

정창선 회장 "7년 전부터 준비…노조 설득할 것"

"중흥·대우 별도 경영…승자의 저주? 기우에 불과"

중흥, 상처 난 자존심 세워줄까

대우건설 연봉 5년간 제자리·복지 40% 삭감…"향후 노조 등과 처우개선 협의"

중흥 "푸르지오·S클래스 별도 운영"

브랜드 가치 우려 커지자 입장 밝혀

중흥그룹, 협력사 공사대금 1000억 추석 전 조기지급

"원활한 자금 운용 위해 전액 현금 지급"

대우건설, 빅데이터 기반 아파트 하자 관리

"품질 향상으로 고객 만족"

대우건설, 파주1-3 재개발 수주···올 정비사업 1위

공사비 5783억…누적 수주 '3조 클럽' 눈 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