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친환경 車강판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17년부터 광양제철소에 기가급 강재 설비 신·증설 5000억 투자
(사진=포스코 기가스틸 광고영상 컷)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포스코가 미래 자동차강판 시장 선점을 위해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기가스틸은 인장강도 1GPa 이상의 초고강도 경량강판으로 내구성과 안전성이 뛰어나고 탄소배출이 적어 대표적인 친환경 자동차강판으로 꼽힌다.


포스코는 17일 광양제철소에서 김학동 포스코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구축 행사를 열었다.


김학동 포스코 사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광양제철소는 1987년 4월 첫 쇳물을 생산한 이후 연간 950만톤의 자동차강판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이자 최고의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로 거듭났다"면서 "이번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구축은 포스코가 급성장하는 뉴모빌리티 시장에서 친환경차 소재 전문 공급사로서 글로벌 우위에 확실하게 서는 계기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앞서 포스코는 지난 2017년부터 약 5000억원을 투자해 광양제철소 부지내 기가급 강재 제조설비 신설과 증설을 추진해왔다.


포스코는 최대 0.5mm 두께까지 얇게 만들면서도 폭은 1650mm까지 키울 수 있는 박물재 전용 압연기(ZRM)를 도입해 자동차사의 설계와 생산을 더 쉽게 하도록 했다. 또 엄격해지는 고객사 품질 관리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열연공장 가열과 냉각 시 정밀한 온도관리가 가능한 설비를 신·증설하고, 강판이 전면에 걸쳐 평평함을 최대한 유지하도록 정정 능력도 증강했다.


아울러 아연도금강판만을 생산하던 광양 7CGL을 Al-HPF용 소재까지 생산할 수 있도록 설비를 보완해 기존 냉간성형용 기가스틸 위주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열간성형용 제품까지 다변화시켰다.


포스코는 현재 차량내 기가스틸 적용 범위 확대를 위해 자동차사와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개선된 설비경쟁력을 기반으로 차세대 강종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한편 최근 자동차산업은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위주로 산업구조 재편이 가속화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기가급 강재는 작년 670만톤에서 오는 2025년 1240만톤으로 연평균 13%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