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컬러강판 초격차 지렛대 'S1CCL' 본격 가동
컬러강판 연 85만톤 생산체제 구축…프리미엄 경쟁 우위 선점
28일 동국제강 부산공장에서 열린 S1CCL 준공식에서 장세욱 부회장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동국제강 제공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동국제강이 약 1년여 간의 투자를 마치고 컬러강판 전문 생산라인 'S1CCL(Special 1CCL)'을 본격 가동했다. 동국제강은 이번 생산라인 증설로 전세계 컬러강판 1위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인프라, 연구개발(R&D), 서비스 등에서 확고한 경쟁 우위를 가져간다는 계획이다.


동국제강은 28일 부산공장에서 S1CCL 생산라인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은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을 비롯한 동국제강 주요 임원진과 협력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동국제강 S1CCL 설비는 약 300억원을 투자해 작년 7월부터 공사를 진행해왔다. 최근 가동을 위한 각종 인증을 마무리하고 9월부터 본격 상업생산에 돌입했다. 동국제강은 이번 설비 증설로 총 9개 라인에서 연간 85만톤 규모의 컬러강판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동국제강은 S1CCL 설비에 약 50년간 축적해온 동국제강만의 컬러강판 노하우를 담았다. S1CCL은 세계 최초로 라미나(Laminate)강판과 자외선(UV)코팅 공정을 혼합한 1600mm규모의 광폭 생산라인으로 설계되어 생산성과 품질을 대폭 향상시켰다. 라미나기법은 강판에 특수필름을 부착해 색상과 무늬, 질감을 표현하는 기법으로 주로 프리미엄 가전제품이나 건축용 내외장재로 활용된다.


특히 S1CCL 설비에서는 동국제강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건축용 고내후성 컬러강판 '럭스틸 D-FLON'을 비롯한 고선영·고광택 제품들이 생산될 예정이다. 럭스틸 D-FLON은 SKC에코솔루션즈와 동국제강이 3년간 공동 개발한 친환경 건축용 필름 'SKC에코데코'를 강판에 적용한 제품이다. 건물 외벽에 금속, 대리석 등 다양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고 20년 이상의 내후성을 보장한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이날 준공 행사에서 "S1CCL은 동국제강 컬러강판 사업 중장기 비전 실현을 위해 설계부터 생산까지 신중히 검토해 온 사안"이라며 "이번 증설로 동국제강이 라미나강판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