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드, 'VR 메타버스 콘테스트' 과기부 장관상 수상
메타버스 플랫폼 '모임' 개발 성과 인정···13일 베타서비스 돌입
지난 13일 코엑스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 개소식 중 진행된 VR 메타버스 콘테스트 시상식에서 최철순 에이트원·그리드 겸임 대표(오른쪽)가 과기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이트원)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코스닥 상장사 에이트원의 100% 자회사 그리드가 메타버스 플랫폼 '모임(MOIM)' 개발 성과를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과기부는 지난 13일 코엑스 내 메타버스 체험공간으로 오픈한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 개최 행사에서 그리드에 장관상을 수여했다. 앞서 과기부가 주관한 VR(가상현실) 메타버스 콘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한 데 따른 시상이다. 그리드는 지난 4개월간 진행된 메타버스 콘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받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로 나선 최철순 에이트원·그리드 겸임 대표는 "메타버스 플랫폼 '모임' 개발 과정에서 겪었던 시행착오가 모여 좋은 결실을 맺었다"면서 "이번 수상을 통해 한층 더 분발해 새로운 세상을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구현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메타버스 플랫폼 '모임'은 대학교 가상 캠퍼스, 전시, 상영 및 관람, 콘퍼런스 등 온라인 가상공간에 실생활의 모든 것을 접목하는 오픈 플랫폼으로 개발됐다. 지난 13일부터는 윈도·맥·iOS·구글플레이·오큘러스스토어 등 플랫폼에서 베타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와 함께 코엑스 내 메타버스 체험공간인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에서도 일부 기능을 시현하고 있다. 플레이그라운드는 5세대(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이용자에게 현실과 가상의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체험 전시관 프로젝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