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 수주
공사비 630억 규모…KT노량진지사 부지 496가구 공급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양(이하 한양)이 630억원 규모의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청년층의 주거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주거 수요가 많은 역세권에 공공 및 민간임대 주택을 공급·지원하는 사업이다.


한양이 수주한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지하철 1호선과 9호선이 만나는 노량진역 바로 맞은편의 KT노량진지사(서울시 동작구 노량진동 56-1) 건물을 재건축해 건설한다. 지하 8층에서 지상 27층, 연면적 약 3만7759㎡규모이고 496가구의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약 38개월로 2023년 11월 착공, 2026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사금액은 약 630억원이다.



한양은 이번 수주에서 다양한 주택사업 역량을 인정받았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기존의 공공택지, 민간도급 중심의 주택사업 영역을 확대해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을 비롯해 지자체, 도시공사, 리츠 등이 주관하는 제안 및 공모사업에서도 성과를 냈다는 평가다.


한양 관계자는 "지난 7월 수자인 브랜드를 리뉴얼해 브랜드 육성 체계를 확립하는 동시에 지속적으로 상품 경쟁력을 높이는 등 주택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강화된 주택사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소규모 도시정비사업, 제안 및 공모사업 등 수주채널 다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