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추가 국내외 M&A도 검토 가능"
"일단은 조직 안정화···배당성향,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예상"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1일 18시 1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KB금융지주가 전략적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서 인수합병(M&A)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올해 배당성향은 코로나19 이전의 26%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창권 KB금융 부사장(CSO)은 21일 실적발표 이후 진행한 컨퍼런스콜에서 단순한 외형 확장보다는 KB금융의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중점에 두고 M&A를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부사장은 "지난해 푸르덴셜생명과 캄보디아 프라삭뱅크를 인수하는 대형 딜을 진행했기 때문에 당분간은 추가 M&A보다 인수기업의 조직 안정과 KB금융과의 시너지를 높이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면서 "다만 M&A의 문을 완전히 닫은 것은 아니고 KB금융의 기업가치와 주주가치에 좋은 기회가 있다면 시장 환경과 자본 활용 효율성 측면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 금융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핀테크 등 혁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투자나 지분 참여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해외에서도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의 M&A를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사장은 "해외 시장에서는 해당 국가의 리스크나 규제 환경, 금융시장 환경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주환원 계획과 관련해서는 코로나 상황과 감독당국의 방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코로나 이전 수준인 26%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환주 KB금융 부사장(CFO)은 "6%의 자사주를 보유하고 있고, 작년이나 재작년에 비해 이익 규모가 크게 증가해 실제 배당성향은 26%를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년 분기배당 실시, 정례화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글로벌 선진 금융기관들의 주주환원 트렌드와 피드백을 종합해 주주친화적인 방향으로 결정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사장은 "올해도 배당과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주환원율을 높여 왔고 올해도 이러한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면서 "자사주 소각과 관련해서는 단기간에 구체화하기는 어렵지만 올해 이후에는 긍정적으로 검토해 볼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규제 리스크와 관련한 질문에는 기업금융과 투자금융(IB), 자산관리(WM) 부문에서 차별화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정문철 국민은행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는 "은행입장에서는 가계부채가 급격히 증가했을 때의 시스템적 리스크, 금리인상 사이클 등을 고려하면 당분간은 보수적이고 안정적인 성장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 전무는 "향후 은행과의 성과 차별화는 가계대출보다는 기업금융, IB, WM부문에서 차이가 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최근 기업금융과 자산관리 분야로 인력을 재배치하고 있고 자본 투입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 산업구조가 크게 재편될 것으로 보고 움직이고 있다"면서 "뉴딜·ESG 등 미래성장산업에서 추가 성장기회를 잡고 가계대출 부문의 부진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3분기 풍선효과로 가계대출이 4.9%까지 증가했지만 현재는 총량관리를 준수하면서 실수요 중심의 대출을 지원하기 위해 전세나 신용대출, 주담대 쪽의 개인별 대출 한도를 축소하고 적정성장을 추진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건전성과 수익성 위주로 성장하면서 실수요자 위주의 상환능력을 바탕에 두고 (가계대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