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는 성공...위성 궤도 안착엔 실패
3단 엔진 조기 연소 종료 탓... 발사 자체는 성공, 1t급 위성탑재 발사체 기술 보유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1일 20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발사에 성공했다. 자체 기술 개발을 시도한지 12년 만에 이룬 쾌거다. 누리호는 제작에서 발사까지 민·관이 합심한 순수 우리 기술로 이뤄졌다. 다만 누리호 탑재체인 더미 위성(위성 모사체)이 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


21일 누리호(KSLV-2)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전용 발사대(제2발사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누리호는 저궤도 구간(600~800km)인 700km 고도에 성공적으로 올랐고 3단 엔진 정지, 더미 위성 분리 등을 정상적으로 수행했다. 다만 3단 엔진이 조기 연소 종료돼 목표구간(700km)에 도달했음에도 7.5m/s의 속도에 미치지 못해 더미위성이 지구저궤도에 안착하지는 못했다.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은 순수 우리기술로 만들어진 발사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그간 우리나라는 위성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이를 우주로 올려 보낼 수 있는 발사체 기술이 없어 러시아 등 외국 기술에 의존해 왔다.


자체 기술로 만든 발사체의 필요성을 느낀 우리나라는 지난 2009년부터 관련 기술을 개발해왔다. 이 과정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중공업 등 300개 이상의 민간 기업들이 함께했다.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의 심장이라 불리는 75t급 엔진 4기의 개발·제작을 담당했다.


민-관이 합심해 제작한 누리호는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에 실패하면서 목표를 완벽하게 이뤄내지는 못했다. 그러나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들어진 발사체가 목표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것은 국내 우주사업이 한 걸음 나아갔음을 의미한다.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역사는 30년에 불과하다. 1950년대부터 우주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 미국, 러시아 등과는 그 격차가 상당할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는 이번 누리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함으로써 세계에서는 7번째로 1t급 이상의 실용위성을 우주로 보낼 수 있는 독립적인 발사체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누리호의 성과를 치하했다. 누리호가 발사된 전라남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장면을 지켜본 문 대통령은 "목표를 완벽히 이루진 못했지만 첫 번째 시도로 성과가 매우 좋았다"면서 "도전정신과 의지로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완벽한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우주개발에 앞서는 나라가 미래를 선도하게 될 것임을 강조하면서 우주 개발에 정책·제도적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우주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우주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확실히 만들겠다"면서 "민·관의 역량을 결집해 우리나라에서도 머지않아 세계적인 우주기업이 탄생하도록 정책·제도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 5월에는 실제 소형 인공위성이 탑재된 나로호의 2차 발사가 예정돼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