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외형 줄었으나 수익성 개선
경영환경 악화에도 프리미엄 제품 비중 확대로 '선방'


LG생활건강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LG생활건강이 글로벌 악재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로 외형은 역성장했지만, 프리미엄 제품 덕분에 수익성 방어에는 성공했다.


LG생활건강은 3분기 매출이 2조1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423억원으로 4.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형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과 글로벌 공급망 쇼크, 주요 원자재 가격 인상 등 여러 악재 때문이다. 



특히 중국의 광군제,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등 4분기에 진행될 대규모 글로벌 쇼핑 행사를 앞둔 시점에서 수출입 물류 대란이 심화되면서 일부 매출 기회손실이 발생한 것이 타격이 컸다. 다만, 럭셔리 화장품과 프리미엄 제품군 비중 확대로 수익성은 개선됐다. 


부문별로 보면, 화장품사업부의 3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0.2% 감소한 1조267억원, 영업이익은 9.0% 증가한 2154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 비중이 가장 큰 뷰티 사업은 글로벌 물류 대란으로 매출 기회손실이 가장 큰 사업이었으나, 럭셔리 화장품 비중이 증가하며 수익성이 개선됐다.


같은 기간 생활용품(HDB)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5400억원, 영업이익은 4.7% 감소한 636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급증했던 위생용품 수요로 인한 역기저 효과와 가파른 원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 개선이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히말라야핑크솔트', '피지오겔', '자연퐁' 등 주요 브랜드들의 선전으로 매출 성장을 이뤘다.


음료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4437억원, 영업이익은 0.1% 증가한 632억원을 달성했다. 주요 브랜드들의 호실적으로 매출은 성장했으나, 상반기부터 이어진 원부자재 가격 압박으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수준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뷰티 사업은 단기적으로 어려운 사업 환경에서도 럭셔리 브랜드 내 신제품 출시 및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활동을 이어가며 차별화된 컨셉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에게 신선함을 부여해 브랜드 로열티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며 "데일리뷰티 사업은 새로운 브랜드를 확보하며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차별화를 지속했다"고 말했다. 


한편 3분기 누계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5% 증가한 6조684억원, 영업이익은 8.7% 증가한 1조486억원을 달성했다. 뷰티와 데일리 뷰티를 합산한 전체 화장품 3분기 누계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7.7% 성장한 4조2878억원, 영업이익은 14.4% 성장한 8414억원을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