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배터리 소재 수산화리튬 국산화 준비 '탄력'
호주 필라바 미네랄스와 합작투자…연 31만5000톤 리튬 광석 조달 예정
(사진제공=포스코)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포스코가 호주 리튬광산 기업인 필바라 미네랄스(Pilbara Minerals)와 합작투자 계약을 맺고 안정적인 리튬 광석 공급망을 구축한다. 리튬 광석은 포스코가 미래 핵심동력으로 육성 중인 이차전지소재(양극재)를 만드는 수산화리튬 주원료 가운데 하나다. 포스코는 이번에 합작투자를 성공적으로 성사시키며 그동안 100% 수입에 의존하던 수산화리튬 국내 생산 준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포스코는 필바라 미네랄스와 '포스코리튬솔루션'에 대한 합작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포스코리튬솔루션은 지난 4월 포스코가 설립한 리튬 생산법인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필바라 미네랄스는 포스코리튬솔루션 지분 18%를 우선 확보했으며, 향후 최대 30%까지 지분을 늘릴 수 있게 됐다.


또 지분을 확보한 필바라 미네랄스는 포스코에 수산화리튬 추출에 필요한 리튬 광석을 연간 31만5000톤씩 안정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 원료 조달에 대한 경쟁력을 한층 더 갖출 전망이다.  



(사진=호주 필바라 미네랄스 리튬 광산.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리튬솔루션은 지난 5월 광양 율촌산업단지내 19만6000㎡ 부지에 총 7600억원을 투자해 수산화리튬 공장을 착공했다. 이 공장은 연간 4만3000톤의 수산화리튬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전기자동차 100만대 배터리에 사용되는 규모다. 오는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리튬솔루션은 공장이 완공되면 이차전지소재 주력 계열사인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수산화리튬을 100%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는 필바라 미네랄스 외에도 세계적인 기업들과 합작을 통해 이차전지소재사업을 활발히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해 '포스코HY클린메탈'을 설립하고 전남 율촌산업단지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착공하기도 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광석과 염수 리튬 추출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2030년까지 연간 22만톤 수준의 리튬 생산체제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