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현대차, '북미 올해의 차' 4년 연속 수상 도전
유범종 기자
2021.11.18 15:52:18
'아이오닉5·싼타크루즈·GV70' 올해 최종후보 올라
(사진=현대차 아이오닉5.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자동차 3개 차종이 '2022 북미 올해의 차(NACTOY, The North America Car, Truck and Utility Vehicle of the year)' 최종 후보에 오르며 4년 연속 수상에 도전한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조직위원회는 18일(한국시간)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와 제네시스 GV70가 유틸리티부문에, 싼타쿠르즈가 트럭부문에 각각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작년 아반떼, G80, GV80에 이어 2년 연속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3개 모델을 올리며 현지 시장에서의 달라진 위상을 확인했다. 특히 아이오닉5는 현대자동차 전기차 모델로는 최초로 최종 후보에 오르며 미국에서의 전기자동차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9년 현대차 코나·제네시스 G70,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 2021년 현대차 아반떼(CN7)가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3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관련기사 more
현대차그룹, '올해의 차' 최다 수상…유럽·북미도 기대 현대차, 11월 31만2602대 판매…전년比 17.1%↓ 현대차, 제네시스 'G90' 외장 이미지 최초 공개 현대차 아이오닉5, '2022 독일 올해의 차' 선정

'2022 북미 올해의 차' 부문별 최종 후보를 살펴보면 승용부문에서는 혼다 씨빅, 루시드 에어, 폭스바겐 골프 Mk VIII(Golf R·Golf GTI)가 유틸리티부문에서는 아이오닉5, GV70, 포드 프롱코가 각각 선정됐다. 트럭부문에서는 싼타크루즈를 비롯해 포드 매버릭, 리비안 R1T이 최종 후보로 선정돼 경쟁을 펼친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분야 전문지,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에 종사하는 전문가 50명으로 구성된 배심원이 투표를 통해 선정하며 공정성과 신뢰도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최종 결과는 내년 1월 중 발표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델리오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