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CJ대한통운, 업황 개선으로 1분기 실적 순항
박성민 기자
2022.05.10 17:13:40
수익성 중심 경영, 국내외 리오프닝으로 영업이익 증가

[팍스넷뉴스 박성민 기자] CJ대한통운이 국내외 경제활동재개에 따른 물동량 회복과 수익성 중심 경영으로 1분기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CJ대한통운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85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757억원, 순이익은 315억원으로 각각 57.2%, 69.2% 늘어났다.


CJ대한통운의 이 같은 실적 개선은 미국, 인도, 베트남 등 해외 전략국가의 성장과 글로벌 경제활동재개(리오프닝)에 따른 물동량이 늘어난 가운데 운영효율화를 통한 고정비 부담을 크게 낮춘 결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more
CJ대한통운, 'VOGO' 시리즈A 투자 CJ대한통운, 파업 불씨 여전…후폭풍 괜찮을까 64일만에 마무리된 CJ대한통운 파업사태…갈등 불씨 남아 外 이커머스 물류戰, 승자는 CJ대한통운?

사업부문별로는 택배·이커머스 사업의 매출액은 8466억원으로 2.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80억원으로 70.7% 늘었다. 택배의 경우 파업 영향으로 물동량은 약 10% 감소했지만, 판매가격이 2021년 동기 대비 14.6%(ASP 291원) 인상됨에 따라 실적을 개선할 수 있었고, 이커머스는 택배 인프라와 융합한 풀필먼트(Fulfillment)를 통한 전 영역의 물류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주요했다. 


실제 CJ대한통운은 NAVER, 지마켓글로벌 등 플랫폼과 발란 등 전문몰의 채널 수주를 확대했고, CPG·패션·뷰티·식품 등 다양한 셀러를 확보하면서 풀필먼트 물량이 전년 동기 대비 112.4% 증가했다.


글로벌사업부분의 매출액은 1조2460억원으로 10.3% 늘었고, 영업이익은 172억원으로 70.3% 급증했다. 국가별로 미국 38%, 인도 30%, 베트남 25%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기존의 말레이시아 및 태국 택배 사업을 철수하는 구조개선을 통해 수익성을 향상 시켰다. 


계약물류(CL) 사업의 매출액은 6469억원, 영업이익은 297억원으로 각각 1.1%, 24.8% 증가했다. 매출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지만 판매가격을 인상하면서 이익이 향상됐다. 또 전략적 고객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고 이들의 핵심 물자를 유치하면서 수익성을 개선하는 효과를 거뒀다. 


CJ대한통운은 "전 산업 부분의 판가 인상과 운영 효율화로 수익성이 개선된 가운데, 국내외 경제활동재개에 따른 업황 회복으로 전 사업부문이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농협은행 주식회사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