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실적 잔치' 에이티넘, 등기임원 3년 평균 7억씩 벌었다
최양해 기자
2022.05.20 08:05:12
③ 동종 업계 대비 40%↑···'연평균 15억' 받은 신기천 최대 수혜
이 기사는 2022년 05월 19일 15시 5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등기임원 3명이 지난 3년간 매년 7억원의 보수를 가져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비슷한 규모의 상장 벤처캐피탈들과 비교해 최소 40% 이상 높은 수치다. 최대 수혜자로는 연평균 15억원의 보수를 받은 신기천 대표가 거론된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에이티넘인베스트의 등기임원은 신기천 대표, 이승용 대표, 이영섭 기타비상무이사 등 3명이다. 2020년까지는 이영섭 비상무이사 대신 이민주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이 등기임원에 이름을 올렸었다. 이 회장이 2020년 11월 사임하고, 이 자리에 2021년 3월부터 이 비상무이사가 합류했다. 이승용 대표는 이 회장의 맏사위다.


지난해 에이티넘인베스트 등기임원이 받은 보수총액은 22억7700만원 상당으로 한 사람당 평균 7억5900만원을 수령했다. 2019년(총액 20억5900만원·평균 6억8600만원), 2020년(19억7000만원·6억5700만원)과 비교해 보수총액 및 평균 보수가 모두 늘었다.


3년간 평균 보수총액은 21억200만원, 평균 급여는 7억원으로 집계됐다. 매년 등기임원 한 사람당 평균 7억원씩 가져갔단 이야기다. 회사가 벌어들인 영업수익(매출)의 3.7%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이는 동종 업계와 비교해도 높은 축에 속한다. 상장 벤처캐피탈 가운데 에이티넘인베스트와 비슷한 매출, 순이익을 올리고 있는 피어그룹(비교기업)에 견주면 2~3배 가까이 많은 수준이다.

관련기사 more
'인건비만 300억' 에이티넘, 배당률 낮추고 실적 잔치 '우량기업부 승격' 에이티넘, 메가톤급 운용사 등극

미래에셋벤처투자의 경우 등기임원 3명이 최근 3년간 연평균 11억6600만원의 보수총액을 나눠가졌다. 이 기간 등기임원 1명이 평균적으로 받은 보수는 4억7400만원으로 에이티넘인베스트보다 2억2600만원가량 적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사가 3년간 벌어들인 평균 매출과 순이익은 에이티넘인베스트보다 더 많았다.


아주IB투자는 등기임원 5명에게 최근 3년간 연평균 8억1900만원을 지급했다. 등기임원 1명당 평균 1억6400만원 꼴이다. 에이티넘인베스트 등기임원 수령액과 비교하면 5억원 이상 적은 수준이다. 등기임원 보수총액이 회사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로 집계됐다. 에이티넘인베스트 보다 등기임원에게 지급한 돈은 적었지만, 회사가 벌어들인 수익은 엇비슷했다.


이처럼 다른 하우스 대비 '고(高)보수'를 지급하는 기조의 최대 수혜자로는 신기천 대표가 꼽힌다. 신 대표는 최근 3년간 평균 15억17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2019년(14억500만원), 2020년(14억2200만원), 2021년(17억2400만원) 3년에 걸쳐 보수총액이 계속 늘었다.


눈에 띄는 건 투자 성과에 따라 오르내리는 상여 부문뿐만 아니라 기본연봉도 매년 증가했다는 점이다. 신 대표는 기본급으로 2019년 6억8000만원, 2020년 6억9400만원, 2021년 7억2800만원을 받았다. 같은 기간 김응석 미래에셋벤처투자 대표가 3억8500만~5억원,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가 4억2400만원 수준의 기본급을 받은 것에 비하면 2억~3억원가량 많다.


등기임원으로 포함되진 않았지만 신 대표와 함께 '창업 공신'으로 불리는 황창석 사장도 짭짤한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12억6800만원, 2020년 13억9100만원, 2021년 15억200만원 등 최근 3년간 평균 13억8700만원을 수령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이민주 회장도 배당금을 통한 수혜를 누렸을 것으로 관측된다. 에이티넘인베스트는 에이티넘파트너스(지분율 33.08%)의 자회사다. 이 회장은 에이티넘파트너스 지분 85.7%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사실상 지배구조 정점에 서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는 그동안 순이익 규모와 상관없이 30%대 배당률을 유지해온 상장 벤처캐피탈이다. '이 회장→에이티넘파트너스→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고려하면 고배당 정책을 유지할수록 이 회장이 직·간접적인 수혜를 보게 된다.


업계에선 에이티넘인베스트가 지난해 순이익 규모 급증을 감안해 배당률을 하향 조정하긴 했지만, 배당금 총액이 커진 만큼 이 회장에게 돌아간 몫도 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같은 기간 인건비 지출 규모를 3배 가까이 키운 점을 고려하면 운용사 내부인력에 돌아간 보상도 비교적 큰 편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이번에 피어그룹으로 설정한 미래에셋벤처투자와 아주IB투자는 에이티넘인베스트보다 2배가량 높은 시가총액을 유지하고 있는 벤처캐피탈이다. 18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에이티넘인베스트 1910억원, 미래에셋벤처투자 3810억원, 아주IB투자 4114억원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