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한기평, 쌍용건설 신용등급 'BBB 부정적' 유지
권녕찬 기자
2022.05.25 08:43:18
지난해 해외서 1333억 손실…추가 손실·유증 규모 등 모니터링
이 기사는 2022년 05월 24일 17시 2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가 쌍용건설 신용등급을 직전과 동일하게 유지했다. 한기업은 지난 20일 쌍용건설의 기업신용평가(ICR, Issuer Credit Rating)에 대해 BBB(부정적)에서 BBB(부정적)으로, 기업어음(CP)에 대해선 A3에서 A3로 유지했다. 

쌍용건설의 시공 경험과 브랜드 인지도를 바탕으로 한 사업안정성은 양호하지만, 해외공사에서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고 부채 증가로 재무구조가 저하된 점을 등급유지 근거로 꼽았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쌍용건설 본사 전경. 사진=쌍용건설

쌍용건설은 국내 주택사업과 동남아 중심의 해외 인지도를 기반으로 2019년 이후 1조4000억원 안팎의 매출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 3월말 기준 진행 중인 주택사업 규모는 약 1만세대다. 대부분 100%의 분양률을 기록 중이다. 채산성이 양호한 주택사업으로 국내부문 원가율은 90%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공기 연장으로 해외부문 예정원가가 증가해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손실을 기록한 해외사업은 ▲우드랜드병원(-594억원, 싱가포르) ▲로얄아틀란티스(-490억원, 두바이) ▲옥슬리타워(-249억원, 말레이시아) 등이다. 적자 규모가 총 1333억원이다. 이 때문에 영업이익률(연결 기준)은 -7.9%를 기록했다.


김현 한기평 책임연구원은 "옥슬리타워의 경우 공사를 타절해(잔여 공사 포기) 추가 손실 발생 가능성이 제한적이나 우드랜드병원, 로얄아틀란티스 사업의 경우 합산 수주잔고가 2000억원 수준으로 추가 손실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more
전방위 '디벨로퍼' 역량 강화 매수주관사 미래에셋…EY한영·광장도 합류 적정 몸값 1403억~1516억 추정 글로벌세아, 쌍용건설 인수 추진

쌍용건설은 흑자를 기록하던 영업현금흐름(OCF)도 지난해 적자로 전환했다. 2020년 영업현금흐름은 467억원 흑자였으나 지난해 619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당기순손실(-1165억원)에 따른 자본감소, 부채 증가 등으로 지난해 부채비율은 634.7%까지 급증했다.


한기평은 현재 쌍용건설이 계획 중인 유상증자 규모를 감안하면 부채비율은 300%대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전반적인 사업실적 개선을 통한 수익성 회복이 수반되지 않으면 재무구조는 재차 저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기평은 향후 쌍용건설의 유상증자 진행 여부와 유상증자 규모, 해외사업에서의 추가 손실 반영 여부에 따른 수익성 개선 등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농협은행 주식회사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