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전자, 온실가스 배출 40%나 줄인 비결
이수빈 기자
2022.07.22 13:44:18
①생산공정 내 에너지 고효율 설비 ②탄소배출량 감축장치 도입 ③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이 기사는 2022년 07월 22일 13시 4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LG전자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국문 표지 사진제공/LG전자

[팍스넷뉴스 이수빈 기자] LG전자가 최근 5년간 배출한 온실가스 총량이 40%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LG전자가 발간한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외 사업장에서 배출한 직접 온실가스(연료 사용으로 인해 발생)와 간접 온실가스(외부 전력이나 열 소비 등으로 인해 발생)의 총량이 2017년 대비 약 40% 줄었다.


LG전자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 감축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2019년 LG전자가 선언한 '탄소중립 2030'의 일환이다.


지난해 LG전자 제품에 사용된 재활용 플라스틱은 2만6545t으로 전년 대비 약 32% 늘었다. 또 LG전자가 지난해 회수한 폐전자제품은 44만2315t으로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회수량이 전년 대비 약 14% 증가한 352만t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more
LG전자 멕시코 공장 증설 '1340억원 투입' LG전자, '차량용 AI 음성인식' 개발 나선다 월풀 쯤이야…LG전자, 2분기도 제쳤다 조주완 사장, LG전자 '고객경험 혁신' 팔 걷었다

7대 주요 제품(TV,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가정용 에어컨, 시스템 에어컨, 모니터)의 온실가스 원단위 배출량은 전년보다 6.6% 가량 줄었다. LG전자는 생산 공정 내 에너지 고효율 설비, 탄소 배출량 감축 장치 등을 도입하고 있으며, 동시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할 계힉이다.


LG전자는 2050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중장기 계획도 세웠다. 우선적으로 북미법인은 지난해 생산, 물류, 오피스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


개발단계에서는 LG전자가 지난해부터 2030년까지 총 60만t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LG전자는 순환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폐전자제품 회수도 확대하고 있다. 당초 2006년부터 2030년까지 450만t을 회수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지만, 누적 회수량 목표치를 800만t으로 상향 조정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동아오츠카(주)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