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유플러스, 인건비 4743억원에 2Q 실적 발목
최지웅 기자
2022.08.05 17:38:17
영업이익 2484억원…일회성 인건비 영향, 전년比 7.5%↓
(출처=LG유플러스)

[팍스넷뉴스 최지웅 기자] LG유플러스가 올해 2분기 일회성 인건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성장성에 제동이 걸렸다. 


LG유플러스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 3조3843억원, 영업이익 2484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지난 6월 실시한 희망퇴직 등으로 일회성 인건비가 늘어나면서 전년 동기 대비 7.5% 감소했다. 


올해 2분기 실적에 반영된 인건비는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한 4743억원이다. 희망퇴직 등 일회성 인건비는 약 7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LG유플러스는 일회성 인건비를 제외할 경우 영업이익이 오히려 9.5%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more
KT, 올 상반기 역대 최고 매출...디지코가 견인 LG유플 "서비스 대신 고객 경험 판다" LG유플, 구독 플랫폼 '유독' 출시 5G 중간요금제 통신3사 6천억 매출 감소?

사업 부문별로 보면 무선사업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1조5410억원으로 나타났다. 무선 가입자 순증과 2개 분기 연속 역대 최저 해지율 달성 등 질적 성장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순증한 무선 가입자는 49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9% 늘었다. 누적 무선 가입자는 1896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3% 증가했다. 특히 5G 가입자가 전년 동기보다 44.2% 늘어난 537만3000명에 이르렀다. 무선통신(MNO) 해지율도 1.11%를 기록하면서 2개 분기 연속 역대 최저 수치를 달성했다.


IPTV와 초고속 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사업은 지난해 2분기 대비 7.6% 늘어난 5796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IPTV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3276억원이다.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2520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7.3% 늘었다. 


신성장 동력인 기업 인프라 부문도 전 분야에서 고른 성장이 이어졌다. 기업인터넷·전용회선 등 기업회선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5% 성장한 2001억원을 기록했다. 스마트공장 구축 등 B2B 솔루션 사업 매출은 1.9% 늘어난 1340억원으로 집계됐다.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 상승한 69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올해 하반기에도 고객 가치를 혁신하는 경영 기조를 이어가 전 사업 영역에서 질적 성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 성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 도출과 재무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 추천 키워드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