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모음]
스마일게이트, 美유니콘 '몰로코' 지분 매각 外
이 기사는 2022년 09월 12일 17시 3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스마일게이트, 美유니콘 '몰로코' 지분 매각[서울경제]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가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신생기업)'으로 성장한 미국 애드테크(Ad-tech) 스타트업 '몰로코' 지분을 매각하며 투자 원금의 40배가 넘는 500억대 '잭팟'을 앞두고 있다. 게임업계 강자인 스마일게이트그룹은 이로서 투자업계에서도 입지를 넓혀가게 됐다. 스마일게이트인베의 몰로코 지분은 기업가치 2조원 수준에서 미래에셋금융그룹 계열사들이 인수하기로 해 관심을 모은다. 12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스마일게이트인베는 몰로코 지분 약 80만 주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잘나가던 플랫폼들 금리 충격에 투자 유치 난항[서울경제]


계속된 적자에도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신생기업)'을 꿈꾸던 플랫폼 기업들이 올 들어 급등하는 금리 상승 충격에 당장 회사 운영 자금을 구하기 위해 발을 동동 구르는 처지로 전락했다. 저금리로 시중 유동성이 넘치던 시절에는 벤처캐피탈이나 사모펀드 등의 투자자들이 적자여도 플랫폼 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샀지만, 투자 혹한기가 된 지금 기업 순익을 철저히 따지고 있기 때문이다. 투자업계에서는 배달 대행이나 명품 판매 플랫폼들이 헐값에 기업을 내놓거나, 기존 투자자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기업가치를 크게 낮춰 투자를 유치하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파라다이스, 장충동 특급호텔 개발 본격화…13일 본사 이전[아시아경제]


파라다이스그룹이 숙원 사업이었던 서울 중구 장충동 특급호텔 개발 공사를 본격 추진한다. 사드와 코로나19 여파로 지지부진했던 공사 진행이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을 맞으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회사는 파라다이스 브랜드를 입은 첫 서울 호텔을 최고급 5성 호텔이자 지역 랜드마크 호텔로 조성한다는 목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파라다이스는 공사 본격화를 위해 호텔 예정 부지에 있는 본사를 추석 연휴 직후인 13일 중구 쌍림동(퇴계로 299)으로 이전한다.


물적분할 후 자회사 IPO '제동'… "수급 부담 완화 전망"[아시아경제]


상장사의 물적분할에 대한 정부의 주주보호 방안이 시장의 수급 부담을 완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2일 한화투자증권의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가 발표한 물적분할 및 자회사 상장 관련한 주주보호 방안에 따라 물적분할 기업들이 예전처럼 쉽게 자회사를 상장시키기 어려워지고, 주식시장에서는 기업공개(IPO) 물량부담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5일 물적분할 주주보호 방안을 발표했다.


2라운드 접어든 반도체 겨울…삼성전자 3분기 실적 뒷걸음 전망[매일경제]


3분기도 어느덧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10월 초 잠정실적을 내놓을 삼성전자의 성적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플레이션으로 반도체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은 2분기 연속 감익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증권정보업체 Fn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평균 전망치는 13조5294억원이다.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 15조8180억원에 비해 14.5% 줄어들 것이란 게 증권사의 대체적인 전망이란 의미다.


"불법 점거해도 손해 묻지 말라니"...野 '노란봉투법' 에 재계 격앙[파이낸셜뉴스]


노동조합 쟁의행위로 기업이 손해를 입어도 금전적 배상을 제한하는 소위 '노란봉투법'의 9월 정기국회 처리 가능성에 기업들이 긴장하고 있다. 관련 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기업 입장에서는 노조의 불법 공장 점거와 기물 파손에 대응할 수 있는 대응책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재계는 헌법상 보장된 재산권이 침해되는 등 글로벌 추세와도 동떨어진 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기업들이 '노동조합법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 일명 노란봉투법의 9월 정기국회 통과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美블랙록, 삼성전자·포스코홀딩스 등 한국 500대 기업 지분 25조 보유[조선비즈]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미국 '블랙록'이 국내 자본시장에서 외국계 사모펀드 중 500대 기업의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기준 블랙록 산하 사모펀드들은 삼성전자, 삼성SDI, 네이버, 포스코홀딩스 등 8개 기업 지분을 5% 넘게 보유하고 있으며 지분가치도 총 25조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분석 연구소인 리더스인덱스는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의 상반기 보고서를 토대로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사모펀드 투자사들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모음 2,40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