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틱, 스페셜시츄에이션2호 운용 개시
추가 LP 모집해 1.5조까지 확대 계획

스틱인베스트먼트가 1조1900억원 규모의 신규 스페셜시츄에이션 펀드 운용에 본격 착수한다. 다양한 특수 상황에 직면한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투자 대상이 될 전망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출자자(LP)를 추가로 모집, 펀드 규모를 최대 1조5000억원까지 늘린다는 방침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29일 '스틱스페셜시츄에이션 제 2호 사모투자 합자회사(이하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의 창립 총회를 개최한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이날 창립 총회를 기점으로 투자처 발굴과 자금 집행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에 모인 출자금은 1조1900억원에 달한다. 대체투자 분야의 가장 큰 손으로 꼽히는 국민연금을 필두로 교직원공제회, 행정공제회, 군인공제회, 우정사업본부 등이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에 LP로 참여했다. 이들 가운데서도 국민연금이 가장 많은 4000억원을 출자, '앵커 LP'의 지위를 얻었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의 규모를 확충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국내는 물론 해외 기관의 자금을 추가로 모집해 2차 클로징을 단행한다는 것이 골자다. 현재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의 운용 전략에 부합하는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를 준비중인 곳으로는 과학기술인공제회와 공무원연금 등이 있다. 


해외 LP의 자금은 제 3의 국가에 별도로 설립한 펀드에 담을 계획이다. 이른바 '병행 펀드' 전략이다. 병행 펀드는 국내에 등록한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와 같은 비율, 같은 조건으로 자금을 집행하게 된다. 해외 LP까지 유치하게 될 경우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 규모는 1조5000억원 선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가 창사 이래 가장 큰 규모인만큼 운용진 구성에도 전사적 역량을 기울였다. 투자2본부와 투자3본부 소속 5명이 핵심운용인력으로 투입되며, 이들 가운데서 투자2본부를 이끌고 있는 채진호 본부장이 대표펀드매니저를 맡는다. 채 본부장은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첫 번째로 조성한 스페셜시츄에이션 펀드 운용도 주도했다.


핵심운용인력 외에도 투자2본부·투자3본부 구성원 5명이 힘을 보탠다. 이들까지 고려하면 실질직으로 스페셜시츄에이션 2호 펀드 운용에 참여하는 인력은 10명에 달한다. 다양한 산업 경험을 갖춘 전문가 집단인 OPG(Operating Partners Group)의 전방위적 지원도 더해진다.


투자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구조조정이나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발생하는 특수상황에 자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사업 역량 강화를 모색하는 대기업·중견기업도 투자 대상이 될 수 있다. 투자 지역은 국내외 국외를 가리지 않는다. 국내 기업과 접점이 있기만 한다면 해외 기업에 대한 투자도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것이 스틱인베스트먼트의 입장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