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신한지주·신한카드 증권 축소
일반계정 신한카드 채권·특별계정 신한지주 주식 줄여
이 기사는 2019년 10월 23일 14시 5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김현동 기자]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인 오렌지라이프가 올해 들어 신한지주 주식과 신한카드 채권 보유 물량을 계속 줄이고 있다. 자산운용 과정에서의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23일 생명보험협회 공시에 따르면, 오렌지라이프는 지난 9월말 기준 일반계정을 통해 신한지주와 신한카드 채권 각각 550억7900만원, 800억원 어치를 보유하고 있다. 특별계정을 통해서는 신한지주 주식 146억3100만원을 보유 중이다.


신한지주 채권 보유 규모는 올 들어 변동이 없다. 다만 신한카드 채권은 지난 3월말 기준 1001억6200만원(취득원가 기준)에서 2분기 901억2700만원, 3분기 800억원 등으로 보유 규모가 계속 줄고 있다. 신한카드 채권의 보유 규모는 올해 1분기 대비 201억6200만원이 줄었다. 유가증권 운용 과정에서 가격이 오른 채권을 일부 처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별계정의 신한지주 주식도 지난 3월 말 159억2700만원에서 6월 말 147억3300만원, 9월 말 146억3100만원 등으로 계속 줄고 있다. 올 들어 신한지주 주가 하락에 따라 변액보험펀드에서의 포트폴리오 조정을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오렌지라이프가 신한지주와 신한카드 채권과 주식 보유 사실을 공개한 것은 올해 1분기부터다. 오렌지라이프는 올해 2월1일 신한금융지주 자회사로 편입됐고, 자회사 편입에 따라 대주주 관련 주식과 채권 보유 사실을 공개하면서 신한지주와 신한카드 주식·채권 보유 규모가 드러났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오렌지라이프

<부서장 승진> ▲계약심사SMG 그룹장(부장) 최종석

中국부펀드, 우리금융지주 투자 검토 外

손태승, 중동 국부펀드 만나 지분투자받고 디지털협력도 [매일경제] 중동 대형 국부펀드가 우리금융지주 지분 투자를 ...

외화보험, 원금손실 등 불완전판매 주의해야

日 외화보험 판매증가 사례…"공시·설명의무 강화, 고령자 판매 시 친족 동석 등 참고해야"

오렌지라이프 "하반기 종신상품·외화상품 집중"

올 상반기 순익 1472억원, 저금리 영향 전년비 19% 감소

오렌지라이프

<부서장 인사> ◇ 승진 ▲GA채널부(부장) 이태정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1.9조…전년比 6.6% 증가

비이자수익·글로벌 기반 성과…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오렌지라이프 부진

메트라이프생명도 퇴직연금사업 접는다

ING생명 이어 두번째 철수…적립금 0원·당국 "가입자보호 검사 후 등록말소"

오렌지라이프 NewLife추진실장 '전략통' 이영종

신한생명 통합작업 등 전략적 역할 맡을 듯

오렌지라이프, VVIP 마케팅 강화하나

현대카드 프리미엄 카드·삼성생명 FO 기획 변창우 전무 CMO 영입

신한지주, 3분기 순익 방어…'오렌지라이프 효과'

3분기 순익 9816억원으로 전기비 1.5% 감소…오렌지라이프 편입으로 비이자이익 감소 줄어

신한지주 “내년말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내년 증권부문 이익 증가 예상"

KB금융-신한지주, 보험 자회사방식 비교해보니

KB금융, KB손보 공개매수 후 주식교환…신한지주, 오렌지라이프 주식교환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