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재개발
대림산업·현대건설·GS건설 ‘재격돌’
재입찰 현장설명회 3사 모두 참여
이 기사는 2020년 02월 10일 16시 4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공사비 2조원 규모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 대림산업, GS건설, 현대건설이 다시 맞붙어 3파전을 벌이게 됐다.


1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조합 사무실에서 열린 한남3구역 시공사 현장설명회에 대림산업, GS건설, 현대건설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 사무실에서 열린 시공사 현장설명회에 대림산업, GS건설, 현대건설 관계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사진=팍스넷뉴스>


가장 먼저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건설사는 대림산업(5명)이었다. 이후 GS건설(3명), 현대건설(5명) 관계자들이 차례로 등장했다. 각 건설사 관계자들은 한남3구역 사업에 참여하는 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한남3구역 조합 관계자는 "지난해 입찰에 참여한 대림산업, GS건설, 현대건설 3사 그대로 이번 현장설명회에 참가했다"며 "지난해와 달라진 것은 혁신설계, 이주비 무상 지원 등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지적했던 사항을 모두 제외한 입찰 지침을 제시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공사 예정 가격은 3.3㎡당 595만원으로 지난해 입찰 지침과 동일했다. 예상 공사비는 총 1조8880억원 규모다.


한남3구역 조합은 오는 27일 오후 2시까지 재입찰을 마감한 뒤 오는 4월 16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조합원들은 오는 4월 26일 투표를 통해 가장 많은 득표를 한 건설사를 최종 시공사로 선정할 계획이다.


한남3구역은 한남동 686번지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동, 5816가구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재개발 사업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한남3구역 재개발 4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