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삼성, 국내경기 활성화 '지원사격'
文대통령 코로나19 간담회 직후 온누리 상품권 300억원어치 구입 결정
이 기사는 2020년 02월 13일 16시 2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그룹이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소비심리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13일 삼성은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등 계열사와 함께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 같은 내용은 이날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주요그룹 총수들간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간담회 직후 발표된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모은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제계를 만나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삼성은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을 각 사업장 내 협력회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에 앞장설 계획이다. 아울러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 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위해 '꽃 소비 늘리기'에도 적극 동참한다.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리는 방식으로 꽃 소비 확대에 참여할 계획이다.


그룹 관계자는 "삼성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가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0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