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수출입銀, 기업 수출 회복 위해 손잡는다
대외거래 금융협력 업무 협약 체결
6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한국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한국수출입은행 방문규 은행장(왼쪽)과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오른쪽)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팍스넷뉴스 장영일 기자] 신한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이 국내 기업의 대외거래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대외거래는 수출입, 해외진출 등 국내 기업의 해외경제활동 전반을 의미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교역이 급감한 상황에서 국내 기업의 수출활력을 회복하고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는 목적으로 진행됐다.


양 은행은 국내 기업의 ▲해외 사회간접자본(SOC), 시설 투자 등 프로젝트 금융 지원 ▲해외기업 인수와 해외 시장 진출 기술혁신 기업에 대한 투자 ▲무역금융 활성화 등 대외거래 금융 지원을 위한 포괄적인 파트너쉽을 구축한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대외거래 활성화를 위해 한국수출입은행과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