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빅데이터로 '바지사장' 대출 솎아낸다
7개월간 개발한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 도입
이 기사는 2020년 05월 21일 15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은행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기업 부정대출을 막고자 자체 시스템을 개발, 여신심사에 적용한다.  


우리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한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을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은 여신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행동패턴을 분석, 부정대출 여부를 판단하는 시스템이다. 


은행권에서는 기업 차주의 문서 위조, 허위 매출, 자금용도 유용 등으로 부실여신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 여신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다양한 정보를 바탕으로 부정대출을 예방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우리은행도 이같은 지적에 공감, 7개월간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을 개발하고자 노력해왔다. 


우리은행의 한 관계자는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의) 필요성에 공감해 개발하게 됐다"며 "대출 신청한 기업의 대표이사 변경이 잦다면, 합리적인 이유로 이뤄진 것인지 한 번 더 확인하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속칭 '바지사장'들이 돈을 빌린 뒤 자취를 감추는 사례를 반면교사 삼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은행은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기업 정보와 신용평가사 등이 제공하는 정보 등을 은행의 기업진단시스템과 연동, 기업통합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했다. 


여수신과 신용공여, 외환 등 6개 분야의 15개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의 위험도를 상중하 3단계로 평가하고 이를 여신심사에 활용하도록 했다. 예를 들어 ▲기업의 개폐업 반복 ▲대표이사의 빈번한 교체 및 이력 ▲대출금의 용도 외 유용 ▲허위매출 등의 이상 징후를 여신 담당자에게 통지한다. 


우리은행의 다른 관계자는 "신규 부정대출 패턴의 시스템 반영, 주기적 업데이트, 여신 단계별 모니터링으로 사기 및 부정대출을 방지해 은행의 수익성과 평판리스크 제고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