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빅데이터로 '바지사장' 대출 솎아낸다
7개월간 개발한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 도입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은행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기업 부정대출을 막고자 자체 시스템을 개발, 여신심사에 적용한다.  


우리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한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을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은 여신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행동패턴을 분석, 부정대출 여부를 판단하는 시스템이다. 


은행권에서는 기업 차주의 문서 위조, 허위 매출, 자금용도 유용 등으로 부실여신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 여신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다양한 정보를 바탕으로 부정대출을 예방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우리은행도 이같은 지적에 공감, 7개월간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을 개발하고자 노력해왔다. 


우리은행의 한 관계자는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의) 필요성에 공감해 개발하게 됐다"며 "대출 신청한 기업의 대표이사 변경이 잦다면, 합리적인 이유로 이뤄진 것인지 한 번 더 확인하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속칭 '바지사장'들이 돈을 빌린 뒤 자취를 감추는 사례를 반면교사 삼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은행은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기업 정보와 신용평가사 등이 제공하는 정보 등을 은행의 기업진단시스템과 연동, 기업통합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했다. 


여수신과 신용공여, 외환 등 6개 분야의 15개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의 위험도를 상중하 3단계로 평가하고 이를 여신심사에 활용하도록 했다. 예를 들어 ▲기업의 개폐업 반복 ▲대표이사의 빈번한 교체 및 이력 ▲대출금의 용도 외 유용 ▲허위매출 등의 이상 징후를 여신 담당자에게 통지한다. 


우리은행의 다른 관계자는 "신규 부정대출 패턴의 시스템 반영, 주기적 업데이트, 여신 단계별 모니터링으로 사기 및 부정대출을 방지해 은행의 수익성과 평판리스크 제고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우리銀, 인도네시아에 방호복 5000벌 기부

최정훈 우리소다라은행 법인장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되길 희망"

채권단, 두산에 '3년 여유시간' 준다 外

채권단, 두산에 '3년 여유시간' 준다 [주요언론] 채권단이 두산그룹에 오는 2023년까지 3년의 시간을 시간을 ...

'글로벌 뱅크' 목표 국민銀, 해외서 여전히 걸음마

해외법인 지난해 순이익 154억···신한銀의 6% 수준

농협銀, 지난해 점포당 여수신액 최하위

우리銀, 직원1인당 여수신·충전이익 꼴찌

국민銀, 디지털뱅크 전초전서 웃었다

비대면 거래 비중 커진 2~4월 여수신 증가율 비교

은행도 만만치 않은 AML 구축비

②전담인력만 평균 100명, FATF 권고 사항 강화에 비용 증가 추세

은행, DID로 출발…규제완화시 활용 확대

⑥주요 시중은행 전담부서 두고 블록체인 활용 모색

신한·KB 등 지주사 재무안전성 '경고등'

신한·KB·하나금융 이중레버리지비율 감독당국 권고치 130% 육박

우리금융, 1Q 순이익 전년비 8.9%↓···예상치는 상회

NIM 1.63% 전년말과 비슷···우리銀 순이익 5057억

기업여신 연체율 급등···금융지주 건전성에 '경고등'

코로나19 피해 본격화 앞두고 건전성 지표 이미 악화

1Q 실적 양호한 은행···주가도 기지개

지난해 말 대비 반토막에서 20~30%대 하락률로 회복세

우리銀, 이유식 전문브랜드 '엘빈즈'와 업무협약

영유아 부모 고객들에게 엘빈즈 할인쿠폰 제공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