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 울산대교 운영관리 계약…IPO ‘가속화’
100억원 규모…신규 사업장 추가 운영 예정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국내 유일의 통합운영관리(O&M)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가 울산광역시의 랜드마크인 울산대교 운영관리 계약을 따냈다. 올해 목표로 추진 중인 코스피 상장이 탄력을 받는 것은 물론 기업가치 상승에도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도(YIDO)는 울산하버브릿지㈜와 울산대교 및 접속도로 통합운영 유지관리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약 100억원 규모다. ㈜이도는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현수교 관리, 영업관리, 도로관리, 시설관리, 교통관리, 시스템관리 등 운영 및 유지 관리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지난 2015년 6월 개통한 울산대교는 왕복 2~4차로 총연장 8.38km의 초대형 규모를 자랑한다. 현수교를 지탱하는 주탑과 주탑 간의 거리가 1.15km로 세계에서 세 번째, 국내 최대로 긴 단경간 현수교이다.


㈜이도는 지난 2015년부터 5년간 울산대교의 통합운영관리를 맡아왔다. 현수교 유지관리의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아 이번 계약에 성공했다.


울산대교 전경(이도 제공)



㈜이도는 국내 두번째 민자도로인 천안~논산 고속도로를 비롯해, 용인~서울 고속도로, 서수원~오산~평택 고속도로, 수원~광명 고속도로, 부산 수정산터널, 창원 팔룡터널 등 주요 민자 고속도로 및 장대터널을 운영관리하고 있다. 특히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주요 민자도로 추가 통합운영관리에도 조만간 착수할 계획이다.


최근 태안 해안케이블카 사업을 총괄하는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데 이어, 도심지 주차장, 트램(노면전차) 개설 사업, 하수처리장 등 환경 및 인프라 분야에서 다양한 민자사업도 적극적으로 제안하고 있다. 향후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민간자본으로 건립하거나 민간자본이 소유 중인 SOC를 통합운영관리하는 국내 유일의 전문회사”라며 “금융회사 등과 협력해 신규 사업 확대 및 운영 효율성 강화를 이뤄내 자산가치를 높이고, 이를 통해 국내 인프라 운영관리 1위 회사로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는 현재 친환경(폐기물· 신재생·수처리) 분야는 물론 인프라(고속도로·터널·교량·철도), 골프장, 부동산(오피스빌딩·리테일·기숙사) 등 다양한 분야의 자산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전문회사다.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472억원, 영업이익 156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57%, 영업이익은 무려 122% 늘어난 수치다. 지난 2016년부터 작년까지 3년 평균 매출 성장률은 73%에 달했다


감가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지난 2018년 85억원에서 지난해 267억원으로 215% 증가했다.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3개년 연평균 EBITDA 성장률은 무려 257%에 달해 수익성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이도는 미래에셋대우를 대표주관사로, 대신증권을 공동주관사로 선정해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