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통제 강화한 신한금투, 금융소비자 보호 총력
금융상품 선정·판매·사후관리 3단계 개편··'소비자보호 부실한 히트상품, 출시 못해'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신한금융투자(이하 신한금투)가 향후 금융투자상품의 선정 과정에서부터 소비자 보호 여부를 검증키로 했다. 최근 이어진 금융투자상품의 잇딴 부실로 낮아진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적극적 행보다. 


신한금투는 금융상품의 선정에서 판매, 사후관리까지 3단계를 소비자 보호 강화에 초점을 맞춰 전면 개편했다고 8일 밝혔다. 


먼저 상품 선정 단계에서는 의사결정기구(상품전략위원회)와 협의체(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에 금융소비자 권익을 보호할 금융소비자보호총괄 책임자(CCO), 금융소비자보호센터의 책임자 및 실무자가 합류한다. 상품출시위원회에서 출시가 의결됐더라도 해당 상품을 CCO가 거부하면 출시할 수 없게 된다. 


CCO 산하 금융소비자 보호센터와 상품 제조 부서장, 영업담당 부서장이 참여하는 상품출시 협의체간에 소비자 영향 분석 등 출시상품 검증도 강화된다. 


판매 과정에서도 금융상품 수익을 평가항목에서 제외하고 고객수익률이나 만족도 등 '고객중심' 항목의 비중을 기존 5%에서 18%까지 확대키로 했다. 영업담당 임원 평가에도 고객만족도 평가항목을 신설, 상품 판매 단계별 관리 역할을 강조했다. 


투자상품 판매후 해당 상품의 감리를 위해 업계 최초로  '상품감리부'를 신설, CCO 아래에 편제해 상품 이슈를 사전 대비토록 했다. 상품감리부는 심사, 투자은행(IB), 금융상품판매 경험을 갖춘 8명의 전문 직원이 참여해 분기마다 감리결과를 발표한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이번 방안은 신한지주의 ESG경영(환경, 사회적책임, 지배구조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금융시장에 도입)과 맞물려 고객의 신뢰회복과 투자자보호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며 "업무 전반에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해 상품 점검 및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