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파트너 보상 시스템 'KIR' 도입
클레이튼 툴 개발 독려, 보상으로 클레이 제공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은 자사의 기술적 및 사업적 발전을 위한 파트너 대상 보상 시스템 KIR(Klaytn Improvement Reserve)을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KIR은 신규 또는 기존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가상자산 클레이(KLAY)를 지원해 생태계 활성화를 독려하는 보상 프로그램이다. 클레이튼 플랫폼 및 툴 개발, 또는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하며 하반기 정식 운영을 앞두고 있다.


1차 대상자로 데브툴 파트너 '오지스(Ozys)'를 선정했다. 오지스는 데브툴 파트너로 클레이튼 생태계에 필요한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프로토콜과 모듈을 개발한다. 특히블록생성 및 거래 정보 등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여러 활동의 모니터링을 제공하는 '클레이튼스코프(Klaytnscope)'에 다양한 기능을 추가, 리뉴얼해 오는 29일 선보일 예정이다.


업데이트한 클레이튼스코프에는 ▲컨트랙트 호출에 의한 클레이 전송을 확인할 수 있는 '인터널 트랜잭션(Internal Transactions)' 분석 기능 ▲컨트랙트 호출로 발생한 이벤트 로그(logs) 확인 기능 ▲'토큰 정보 페이지(Token Information)'를 통한 계정 또는 토큰 별전송 내역 및 잔고 현황 확인 기능 ▲소스 코드 또는 컴파일러 버전 등 토큰에 대한 정보를 제출할 경우 이에 대한 확인을 거쳐 페이지에 추가하는 기능 등을 포함한다. 


또한 기존 클레이튼스코프에서는 별도로 신청한 토큰에 대해서만 전송 내역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새 버전에서는 KIP-7로 구현한 컨트랙트일 경우 자동으로 토큰 정보 페이지에 추가한다.


클레이튼은 KIR을 통한 클레이 지급에 이어 개발 지원 및 공동 마케팅 또한 오지스에 제공할 계획이다. 정식 KIR은 하반기 운영을 목표로 하며 클레이튼 생태계 발전에 관심있는 프로젝트는 클레이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이 가능할 예정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KIR은 클레이튼 생태계에도 기여하고 또 재무적 혜택도 가져갈 수 있는 토큰 이코노미 보상 시스템"이라며 "KIR을 통해 클레이튼의 기술적 및 사업적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분야의 개발과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