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카일룸 종속회사, 코로나 진단키트 수출 승인
에이스바이오메드, 아람바이오시스템과 협업해 제품 출시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상지카일룸의 종속회사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허가를 받았다.


상지카일룸은 종속회사 에이스바이오메드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초고속 분자진단 키트 수출허가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에이스바이오메드가 수출 허가를 얻은 코로나19 진단키트(Palm PCR™ COVID-19 Fast Real-time RT-PCR Kit)는 아람바이오시스템과 연구개발(R&D)과 생산, 판매 연계 체제를 구축한 제품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RT-PCR에 의해 생성된 PCR 증폭 산물의 양을 형광 검출을 통해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키트로 50분 이내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아람바이오시스템에서 개발한 이동형 RNA추출 장비를 사용할 경우 1시간 이내로 검사를 마칠 수 있어 공항이나 항만, 응급실 등 신속 진단이 가능해진다. 특히 해외 여행을 위해 항공기나 선박에 탑승할 여행객이 출국장에 도착하자마자 검사를 하고, 탑승하기 전까지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사업성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이스바이오메드는 자체적으로 양산이 가능한 GMP시설을 갖춘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덕분에 아람바이오시스템의 진단키트뿐만 아니라 RNA추출장치와 시약 또한 수출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신속한 검사를 가능케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장비의 중요성이 증대되는 상황"이라며 "제품 준비와 발주처 확보 등에 다각도로 노력해온 덕분에 사업이 빠르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