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나는 블록체인
정부로부터 '러브콜' 받는 기술기업들
디지털뉴딜 시행에 지원 확대…DID 중심 접목 사업 ↑
이 기사는 2020년 07월 21일 15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 육성책으로 '디지털 뉴딜'을 선언했다. 그간 가상자산을 둘러싼 투기 세력에 부정적 시각을 보였던 정부가 투명성, 안전성, 무결성을 갖춘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력을 뒤늦게 높이 평가, 이를 활용한 비대면 산업을 부흥하겠다고 나섰다. 정부와 함께 공공 프로젝트를 수행했던 블록체인 기업도 모처럼만에 단비를 맞아 기지개를 켜고 있다. 정부가 주목하는 블록체인 기술, 정부와 함께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팍스넷뉴스가 조명해 봤다.


(사진=청와대)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한국판 뉴딜' 정책 선언에 블록체인 산업이 모처럼만에 화색을 띄고 있다. 그동안 수많은 벤처, 스타트업 지원정책에서 소외되었던 '블록체인' 분야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고 선언한 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는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그 중 디지털 뉴딜 중점 과제로 ▲데이터댐 ▲지능형 정부 ▲스마트의료 인프라 ▲국민안전 기반시설 디지털화 ▲디지털 트윈 등을 꼽았다.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뉴딜 12개, 그린뉴딜 8개, 안전망 강화 8개 등 총 28개 과제를 진행,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한다. 이중 블록체인 기술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시행의 기반 기술로 이용하며 지능형 정부, K-사이버 방역 체계, 스마트 물류(항만)체계, 풍력 발전 등에 접목한다.


특히 정부는 '지능형 정부(AI)' 사업 추진과 함께 정부 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기 위해 비대면 서비스 첫 관문으로 '디지털 기반 모바일 신분증' 발급에 집중하기로 했다. 정부는 2025년까지 주요 공공서비스의 80%를 디지털로 전환하고 행정 공공기관 100%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신분증을 제공한다. 적용은 공무원증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일반인 대상 운먼면허증을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 신분증 기술을 이용한 관련 시범 사업으로는 ▲복지급여 중복수급 관리 ▲부동산 거래 ▲온라인 투표 ▲디지털 증거 관리 등을 추진한다.


관련 기술로 가장 주목을 받는 곳은 DID(탈중앙화신원증명) 기술 프로젝트다. 국내에는 통신, 금융, 보안, 블록체인 분야 기업들이 얼라이언스를 구성해 기술 인프라 구축과 상용화를 진행하고 있다. 


DID관련 기업 관계자는 "기술개발을 위해 인력 채용에 투입하는 비용이 높아 영업이익 개선 폭이 높지 않았지만, 최근 정부 프로젝트 수주가 늘며 매출이 2배 가까이 높아지고 상용화로 신규 매출도 서서히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DID가 공공서비스에 도입되면 스마트폰에 필요한 정보만 저장해 여러 서비스에서 인증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정부가 발행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이 도입되면 신분증 위변조에 대한 걱정 없이 은행·증권 계좌 개설, 보험서류 전송, 졸업·재직 증명서 등 각종 서류 발급, 휴대폰 개통 등 다양한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다. 다양한 분야의 접목을 위해 정부가 관련 법령 개정을 준비하고 있어, DID를 활용해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기업들의 수혜도 예상된다. 


그동안 시범사업을 위주로 진행되었던 각종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상용화 단계로 넘어가고 있어 관련 산업의 성장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지난 2018년부터 과기정통부 주도로 블록체인 기술의 조기 적용과 확산, 공공 서비스 혁신을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미 DID를 이용해 공공서비스, 디지털 증거 관리, 복지급여 중복수급 관리 등의 블록체인 공공 시범 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올해는 7대 분야 블록체인 전면도입 과제 추진으로 체감형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 중에는 부동산 거래, 온라인 투표시스템, 기부금 관리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이를 바탕으로 디지털 뉴질 추진 정책 내에서도 비대면 의료서비스 구축에 DID를 적극 이용한다. 과기정통부는 2021년부터 블록체인과 DID 기술로 의료정보 유출 우려를 차단하고 비대면 의료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진료기록을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과기부는 블록체인 민간 분야 시범사업으로 '블록체인 기반 개인 중심 모바일 의료전자문서 플랫폼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 사업에는 메디블록,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등이 참여한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2021년부터 5년간 1133억원을 투입해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사업'을 벌인다. 개발기술은 ▲합의기술 ▲스마트 콘트랙트 보안 기술 ▲분산신원증명 기반 개인정보처리·신원관리기술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 등이다. 핵심기술 개발로 블록체인 처리 속도를 높이고 실제 서비스 상용화 단계에 이를 수 있도록 거래에서 이뤄지는 보안의 취약점을 개선한다는 목표다.


정부와 함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민간 기업도 늘었다. 과기정통부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이 발표한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대표적이다. 이들 기업의 상당수는 정부기관과 꾸준히 공공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공공선도 시범사업으로는 ▲치안 분야에 참여하는 이노트리, 마크애니 ▲농업분야의 이지팜 ▲사회안전망 구축의 데일리블록체인, 메타빌드, 매직에코▲식품안전의 LGCNS, 블루시스, 솔리데오시스템즈 ▲의료의 아이콘루프, 유비플러스, 이드웨어 ▲인증의 라온시큐어, 애드뱅크 ▲교통의 LG CNS, 언맨드솔루션, 라온화이트햇, 라온시큐어, 핑거, 하나은행 ▲환경의 인텔리코드, 아이에스테크놀로지, 코드박스 LG CNS, 인포마인드, 대은, 민테크 등 24개 기업이 참여한다.


민간분야에서는 ▲물류의 네이버시스템, LGCNS, 대한교통학회, 화물복지재단 ▲전자계약의 더존비즈온, 마크애니, 한국생산성본부 ▲전자문서의 메디블록,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세브란스병원, 연세대학교 등 12개 기업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탐나는 블록체인 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