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공동 연구 착수
와이바이오로직스와 개발…"T세포 치료제와 병용하면 강력한 시너지 발생"
성영철 제넥신 대표(왼쪽)와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제넥신 제공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제넥신은 와이바이오로직스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공동 연구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개발은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발굴한 코로나19 중화 항체와 신약개발 전주기(신약 후보물질 발굴~전임상~임상 3상~우수의약품 및 제조관리기준(GMP) 생산) 경험을 갖춘 제넥신의 노하우를 접목, 양사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것에 의의가 있다.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비는 양사가 공동으로 부담하며, 향후 지식재산권과 판권 등 모든 권리도 양사가 공동으로 소유한다. 개발 제품과 기술에 대한 사업화는 제넥신이 기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주도할 계획이다.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자체 라이브러리와 코로나19 완치 환자의 혈액으로부터 이미 15종의 코로나19 중화 항체를 확보했다"며 "제넥신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양사 노하우가 결합되면, 제품이 더욱 신속히 개발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재 국내에서 유일하게 예방백신과 치료제를 모두 개발 중이다. 이번에 공동개발하게 될 와이바이오로직스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는 감염 원인인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반면, 미국에서 임상 1상 승인을 받은 제넥신 치료제 GX-I7은 감염된 환자의 약화된 T세포 면역기능을 회복 및 강화시킨다. 두 치료제를 섞어서 쓰면 강력한 시너지가 예상된다는 게 제넥신의 주장이다. T세포는 제대로 기능하지 못할 경우, 면역 체계가 전반적으로 무너져 여러 질병에 취약해진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는 "최근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중 T세포 감소증이 심각할수록 중증으로 진행되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고 있다"며 "GX-I7가 T세포 수치를 높여 환자의 면역기능을 강화하고 동시에 와이바이오로직스와 공동 개발하는 항체치료제가 바이러스를 제거하면 코로나19는 매우 효과적으로 퇴치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