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IT 수주 공백' 삼성SDS, 2Q 영업익 24%↓
공공·금융 중심 인프라 구축…배터리·의약품 사업 진출 계획
이 기사는 2020년 07월 24일 10시 1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삼성SDS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 19)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항공 물류 비중이 늘면서 관련 사업 실적은 소폭 늘었지만 IT 인프라 구축 수주가 줄면서 전체 실적이 직격탄을 맞았다. 삼성SDS는 IT 인프라 관련 신사업을 확장하고 관계사외 고객을 늘리는 등 실적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SDS는 2분기 매출액 2조5666억원, 영업이익 1967억원으로 잠정 집계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사업 지연 등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액은 7.5%, 영업이익은 24% 감소했다. 금액으로 보면 각각 2095억원, 620억원씩 줄었다. 순이익은 24.7% 줄어든 1458억원으로 내려 앉았다. 


특히 IT서비스 사업 매출액이 크게 줄면서 실적이 악화됐다. IT서비스 사업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5.9% 감소한 1조3198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 19 여파로 IT 사업 수주와 기업 고객 수요가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SDS는 실적 개선을 위해 공공, 금융 업종 중심의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대외 신규 사업 기회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또 고객사의 IT 투자 회복에 따라 제조 지능화 등 신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이다. 


물류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업 매출액은 항공 물류 증가와 대외 사업 확대로 전년동기 대비 3.3% 증가한 2270억원을 기록했다. 물류 사업은 코로나 19 확산 완화에 따른 관계사 물동량 증가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삼성SDS는 항공, 해상 생산능력(CAPA)을 확보해 물동량 회복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외 사업은 자동차부품, 유통, 하이테크의 핵심 사업을 확대하고 배터리·의약품 등 신규업종 진출도 추진한다. 


삼성SDS는 "하반기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기업의 IT 투자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차세대 시스템 구축, 제조 지능화, 클라우드 전환·구축 등 IT 전략사업을 중심으로 신규 사업 기회를 확보하고 관계사 외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로나19 쇼크 18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