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 성장지원펀드, 유니콘 기업 위해 9조원 조성
연내 목표액 8조원 초과한 9조원까지 조성 가능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산업은행은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3년간 8조원 목표로 만든 성장지원펀드가 연내 9조원까지 조성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 7월말까지 모집된 금액은 출자확약서 기준 2조5000억원이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2년간 6조1000억원을 모집한 것을 합치면 올 연내 9조원 조성도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성장지원펀드 프로그램으로 40개 펀드가 운용되고 있으며, 15개 펀드가 조성 단계다.


올해 조성된 2조3000억원은 380여개 혁신기업에 투자됐다. 현재까지 에스디바이오센서(코로나 진단키트 제조), 직방(온라인 부동산 서비스 제공), 카카오VX(스크린 골프, 홈트레이닝 솔루션), 위메프(비대면 e-커머스 기업), 마이리얼트립(온라인 트레블테크 기업) 등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이끌 기업에 투자했다.


산은은 성장지원펀드를 통해 한국판 뉴딜사업에 관련된 기업에 본격 지원할 계획이다. 산은의 한 관계자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분야인 비대면, D(데이터)·N(네트워크)·A(인공지능) 투자규모를 현재 0.8조원에서 더욱 확대해 뉴딜 관련 정부정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