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악사손보 인수전 참여 검토
데이터룸 실사 참여 준비···계리 자문사도 고용
이 기사는 2020년 09월 07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신한금융그룹(이하 신한금융)이 악사(AXA)손보 인수전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데이터룸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최종 참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종합 금융 포트폴리오는 구축한 신한금융은 손해보험사를 자회사로 두고 있지 않다. 


7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악사손보 데이터룸(VDR) 실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관련 자문은 딜로이트안진이 맡았다. 


신한금융지주 고위 관계자는 "신한금융지주는 시장에 나온 모든 손해보험사 딜을 검토해 왔다"며 "악사손보의 데이터룸 실사에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신한금융은 앞서 하나손해보험(옛 더케이손보)가 시장에 나왔을 당시 투자설명서(IM)를 수령해 매물을 검토한 바 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실제 본입찰 참여 여부는 향후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결정한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신한금융은 내부적으로 악사손보를 유심히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악사손보는 디지털 손보 설립을 오랫동안 고민해 온 신한금융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매물이다. 텔레마케팅(TM)과 온라인 채널(CM)에 강점이 있는 악사손보는 디지털 손보로 전환이 유리한 구조이기 때문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디지털 손보는 조용병 회장이 강조해 온 디지털 강화 전략의 일환으로 신한금융이 비중있게 추진하는 과제"라며 "현 보험시장 환경을 고려했을 때 합작이나 M&A없이 새로운 손보사를 세우는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신한금융의 손보사 인수가 결국엔 '시간문제'라고 보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신한금융은 '리딩뱅크'를 향한 KB금융과의 경쟁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 상반기 리딩금융 타이틀은 신한금융의 차지였다. 신한금융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8422억원으로, 1조7314억원을 기록한 KB금융보다 1108억원 많은 실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3분기 이후 상황은 다르다. 올해 리딩금융 타이틀은 최근 푸르덴셜생명 자회사 편입을 마무리지은 KB금융에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KB금융의 푸르덴셜생명 M&A는 그간 약점으로 지목받던 생보업의 경쟁력을 보강하고, 동시에 1등 금융사라는 타이틀로 거머쥐는 일거양득의 딜로 평가 받았다.


IB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인 M&A 절차를 고려할 때 제한적으로 허락되는 외부 자문사를 고용해 VDR 실사에 참여한다는 것은 해당 딜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악사손보 매각주관사인 삼정KPMG는 오는 18일 예비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보통 예비입찰 이후 진행되는 예비실사 차원에서 데이터룸이 개방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KB, '리딩금융 탈환' 8부능선 넘어

푸르덴셜 자회사 편입 코앞···염가매수차익까지 고려시 신한과 격차 초과

매각설 휩싸인 AXA손보, 매력도는 '글쎄'

중소형사에 포트폴리오 단순···'라이센스' 획득 의미 정도

KB금융, 푸르덴셜생명 자회사 편입 승인받아

인수대금 납입 이번주 완료될 듯···사실상 인수 절차 완료

KB금융, 해외 자산운용사 인수 추진

해외 인프라 사업 개척 기반 차원··윤종규 회장 "자본시장 투자수익 늘려라" 지시

외국계 보험사의 '생존' 키워드

국내 보험시장 포화·해약률↑·고용부담↑

'신한과 격차 좁힌' 윤종규 KB 회장, 사실상 연임

회추위 "리딩금융 자리매김시켰다"며 최종 후보 선정

교보생명, 악사손보 단독응찰 속내는?

교보생명 FI "인수 안돼"..사내 부서간 갈등설 불거져

보험동산 거래 투명화 '첫 단추'

BM특허 보유한 리카온 표준 벤처기업 지정…기존 불법적 관행 적극적 대처

'푸르덴셜 효과' KB금융, 3Q 순익 24%↑

염가매수차익 1450억 반영

'리딩금융 수성' 신한 3Q 손익 2.9조

이자·非이자이익 동반 호조 및 자산건전성 안정화…KB금융 앞질러

금융그룹 수장들, '기-승-전-플랫폼'

빅테크와 경쟁 앞두고 위기의식 반영

신한·KB 덩치싸움의 그림자

쌓이는 조직 피로도와 문제점들···옆집 비교말고 '내집부터 챙겨야'

금감원, '라임' 손태승·조용병·진옥동에 징계 통보

사모펀드 사태 징계 속속 진행··· 옵티머스 징계에 '형평성 논란'도

신한금융, '라임 사태'로 리딩 지위도 잃어

라임 사태 관련 손실 2675억 인식···KB금융에 3년만에 '리딩금융' 빼앗겨

신한금융, '외국인 투자자들이여 돌아오라'

주가 부양 위해 외국인 구애에 총력전

1Q 리딩금융은 'KB'···수익·건전성도 신한에 앞서

신한금융의 라임 사태 해결·자회사 추가 인수가 '리딩금융 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