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첫 투여
IND 승인 후 1개월 만…헌혈의 집서 완치자 혈장 공여 가능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국내 환자 투여가 시작됐다.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임상 2상 첫 환자 투여를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달 20일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후 1개월 만에 첫 환자에게 치료제 투여가 진행된 것이다.


첫 환자 투여는 지난 19일 중앙대병원에서 정진원 교수 주도로 이뤄졌다. GC녹십자는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중앙대병원, 고대 안산병원, 연대 세브란스병원, 충남대병원 등 총 6개 의료기관에서 추가 환자 투여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번 임상은 GC5131A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고 약물의 적정용량을 설정하기 위해 실시된다. 영상학적 진단으로 확인된 폐렴 환자나 고령 및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치료 목적 사용을 위한 추가 제제 생산을 위해 지속적인 완치자분들의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국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치료제인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혈장치료제는 제조 과정의 특성상 대량생산을 하기 힘들다. 혈장의 확보량에 따라 혈장치료제의 생산량이 결정되는 방식으로, 1인의 혈장으로 혈장치료제 2개 이상 생산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GC녹십자는 지난달 혈장 확보를 위해 보건당국, 적십자 등과 협력해 채혈 기관을 기존 4곳의 의료기관에서 전국 46곳의 헌혈의 집으로 확대했다. 혈장 공여를 원하는 완치자는 홈페이지와 콜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셀트리온·GC녹십자, 곧 코로나19 치료제 생산"

중앙방역대책본부 밝혀···셀트리온, 연말 긴급사용승인 신청 계획

K-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염가 공급…"수익보단 공익"

녹십자·셀트리온·유나이티드제약 "국민 건강 우선"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승인

가까운 시일 내 환자 투여…코로나 치료제 중 가장 빠른 개발 기대

GC녹십자, 2분기 영업익 156억…전년比 22% ↓

해외사업 실적 반영 지연…종속회사 호실적에 순이익 흑자 전환

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스타트'

식약처에 IND 신청···"약물재창출 제외하곤 가장 빨라"

GC녹십자·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속도

GC녹십자, 혈장치료제 제품 생산 개시···셀트리온, 항체치료제 인체 임상 돌입

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얼라이언스' 합류

유명 혈액제제 기업 다수 포함…성인 환자 대상 임상 예정

GC녹십자, 코로나19 치료제 전면 무상 공급

개발부터 사용화 이후 비용 자체 부담…무상공급 수량 제한 없어

GC, 해외 계열사 패키지 매각 3개월만에 마무리

재무구조 개선·북미 혈액제제 사업 GC녹십자로 일원화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추가 생산

의료 현장 치료 목적 사용 대비

녹십자, 4Q '적자 징크스' 올해 없다

'트윈데믹' 우려에 독감백신 흥행…수거·폐기비용 줄고, 수출 늘어난다

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3차 추가생산 완료

생산분 전량 의료현장 투입···치료목적사용 승인 후 10건 투약

녹십자 혈장치료제, 치료목적 사용 승인↑

국내 첫 완치사례 이후 승인건수 급증...총 44건 중 25건 '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