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모바일·가전' 협공에 3Q 활짝
7분기 만에 10조원대 영업익 탈환…매출 66조 확정시 '사상 최대'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전자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서도 올 3분기 시장 전망치를 크게 뛰어 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반도체 슈퍼호황기에 거뒀던 2018년 4분기(10조8006억원) 이후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10조원대를 탈환했다. 


8일 삼성전자는 올 3분기 연결기준 66조원의 매출과 12조3000억원의 잠정실적을 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6.45%, 58.10% 확대된 수치다. 전기대비로도 매출은 24.60%, 영업이익은 50.92% 늘었다. 


앞서 증권가에서 전망한 삼성전자의 컨센서스(FN가이드 기준)는 매출 63조8065억원, 영업이익 10조4000억원이었다. 하지만 실제 매출은 컨센서스보다 2조1935억원(3.43%), 영업이익은 1조9000억원(18.27%)씩 높은 성과를 거뒀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의 이번 성과에 크게 놀라는 분위기다. 영업이익은 반도체 슈퍼호황기 수준이고, 매출은 사상 최대치다. 삼성전자가 기록한 종전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은 2017년 4분기 기록한 65조9800억원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번 깜짝 성과의 일등공신은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갤럭시Z폴드2, 갤럭시 Z플립 등 5G 플래그십 신형 스마트폰 제품의 높은 인기에 기인한다. 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Pent upr·억눌린) 소비심리가 TV·가전 등 판매로 이어진 영향도 실적 반등에 크게 한 몫 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온라인 비대면 판매비중이 확대하면서 오프라인 매장에 들이는 마케팅 비용이 줄어든 것도 수익 확대에 적잖게 기여한 것으로 관측된다. 


아직까지 사업부문별 구체 실적이 발표되진 않았지만 3분기 영업이익이 11조원 이상을 낼 것으로 내다본 리포트를 토대로 살펴보면, 스마트폰(IM)과 소비자가전(CE) 실적이 두드러지게 반등한 것으로 추정된다. 


IBK투자증권은 각 부문별 영업이익을 반도체가 5조2950억원, IM 4조5000억원, CE 1조3790억원, 디스플레이(DP) 2480억원, 하만 100억원 등으로 추정했다. 이익의 큰 축을 담당하는 반도체의 경우 전분기 대비 2%대 소폭 하락을 예상했지만, IM과 CE의 경우엔 두 배 이상 확대된 수치다. 


IM과 CE 모두 온라인판매 비중 확대 등 비용구조 개선에 따른 성과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다. 물론 여기에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분기 대비 47.2% 가량 확대되고, CE 또한 TV 판매량이 42% 가량 늘어났을 것으로 봤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3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크게 상회하면서 연간 영업이익도 3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LCD 생산라인 조정으로 실적 변동성도 낮아지고, 채널 비용이 높았던 CE사업부의 비용 구조 변화로 안정적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발판도 확보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주력제품인 반도체 부진이 4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엔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부문의 경우 영업이익이 소폭하락한 것으로 전망되는데, 4분기 이후부터 반등 여지가 있다"면서 "그간 모바일 수요 약세를 빌미로 한 서버업체들의 D램 판가인하 압력이 거셌으나 9월부터 출하향이 회복되면서 가격인하 압박도 무력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내년 3월부터는 D램 사이클 반전이 가속화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첨언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