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화재' 국감일 부랴부랴 리콜 발표한 현대차
서보신 사장 "제작사 문제 인정"…16일부터 코나EV 배터리 교체 실시
서보신 현대차 생산품질담당 사장(좌)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중계영상 캡쳐)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최근 잇따른 화재로 소비자의 원성을 사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EV) '코나EV'에 대해 현대차가 자체 리콜에 돌입했다. 현대차 측은 그동안 화재 원인을 파악하는데 주력하며 리콜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지만, 공교롭게도 국정감사일에 리콜 실시 계획을 밝혔다.


8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에 따르면 현대차는 16일부터 코나EV에 대한 자체리콜에 돌입한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지난 2017년 9월29일부터 2020년 3월13일까지 제작된 차량 2만5564대다. 국토부에 따르면 코나 전기차는 차량 충전 완료 뒤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 손상)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현대차는 16일부터 해당 차량에 대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점검 뒤 배터리 교체를 실시한다.


리콜 시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 한 뒤 점검결과 과도한 셀간 전압편차,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한다. 이상이 없더라도 업데이트된 BMS의 상시 모니터링 과정에서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게 제한하고, 경고 메세지를 소비자와 긴급출동서비스 콜센터(현대차)에 자동 전달할 계획이다.


국토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은 이번 현대차의 자발적 리콜과 별개로 화재 재현시험 등 현재 진행 중인 결함조사를 통해 제작사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리콜 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 필요 시 보완 조치할 방침이다.


(자료=국토교통부)


코나EV는 현대차의 주력 EV모델이다. 출시 뒤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외에서 약 11만대(누적)가 판매됐다. 문제는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는 점이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발생한 코나EV 화재는 약 13건(국내 9건, 해외 4건)으로 알려졌다. 최근 화재는 지난 4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발생했다. 코나EV 1대가 전소됐다. 


그동안 코나EV에 대한 명확한 화재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배터리의 문제인지, 배터리관리시스템(BMS) 등의 문제인지 밝혀내지 못했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코나EV에는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다. 현대모비스는 에이치엘그린파워(LG화학과 현대모비스 합작사)에서 생산한 배터리팩과 현대케피코에서 생산한 BMS로 배터리시스템어셈블리(BSA)를 만들어 현대차에 공급한다.


현대차의 리콜 실시는 공교롭게도 서보신 현대차 생산품질담당 사장이 국회 정무의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날 발표됐다. 서보신 사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코나EV 화재에 대한 제작사의 문제를 인정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고객사과문자가 기술적 제작 결함을 인정하는 것이냐"고 묻자 서 사장은 "제작사의 문제를 인정한다"고 답했다. 앞서 현대차는 고객들에게 최근 코나EV 화재에 대한 사과문자를 보냈던 상황이다.


다만, 서 사장은 내부조사서 보유 여부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자세를 취했다. 서 사장은 "화재 또는 결함이 발생하면 내부조사를 하지만 코나EV에 대한 내부조사서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용진 의원은 "그동안 현대차의 제작결함에 대해 국감 등에서 여러 차례 지적했는데, 늘 부정하다가 강제리콜을 당하지 않았냐"라며 "국민들의 세금으로 많은 보조금을 받고 있는데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서 사장은 "화재와 관련한 솔루션을 일부 찾았다"라며 "리콜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