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추가 생산
의료 현장 치료 목적 사용 대비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든다. 이번 생산에 사용된 혈장은 240리터로, 첫 번째 투입량보다 약 4배 더 많은 수치다. 회사 측은 "이번 생산 분은 주로 의료 현장의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 사용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만들어진 첫 번째 배치는 임상시험을 위해 생산됐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승인 하에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쓸 수 있다. 실제로 지난 8월 임상 2상 승인이 나온 직후부터 의료진들의 사용 가능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다. 혈장 확보를 위해 GC녹십자는 보건당국, 적십자 등과 협력하여 혈장 채혈 기관을 기존 4곳의 의료기관에서 전국의 46곳의 헌혈의 집으로 확대한 상태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혈장치료제는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치료제"라며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치료제가 신속히 개발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첫 투여

IND 승인 후 1개월 만…헌혈의 집서 완치자 혈장 공여 가능

"셀트리온·GC녹십자, 곧 코로나19 치료제 생산"

중앙방역대책본부 밝혀···셀트리온, 연말 긴급사용승인 신청 계획

K-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염가 공급…"수익보단 공익"

녹십자·셀트리온·유나이티드제약 "국민 건강 우선"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승인

가까운 시일 내 환자 투여…코로나 치료제 중 가장 빠른 개발 기대

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스타트'

식약처에 IND 신청···"약물재창출 제외하곤 가장 빨라"

GC녹십자·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속도

GC녹십자, 혈장치료제 제품 생산 개시···셀트리온, 항체치료제 인체 임상 돌입

GC녹십자, 코로나19 치료제 전면 무상 공급

개발부터 사용화 이후 비용 자체 부담…무상공급 수량 제한 없어

셀리버리, '추가시험' 없이 코로나치료제 美 임상진입

임상 수탁기관 코방스 '기존 동물시험만으로 충분하다' 의견 전달

녹십자, 3Q 매출 4200억 '역대 분기 최대'

영업익 507억원···작년 1년치보다 많아

녹십자, 4Q '적자 징크스' 올해 없다

'트윈데믹' 우려에 독감백신 흥행…수거·폐기비용 줄고, 수출 늘어난다

허일섭 회장·미래나눔재단, 녹십자 지분 매각 배경은

향후 지주사 GC 지분 늘려 지배력 강화 위한 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