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첫 캥거루채권 발행···4억 호주달러
코로나19 피해 기업 및 한국판 뉴딜정책 맞춘 친환경사업 등 지원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우리은행이 처음으로 캥거루채권(Kangaroo Bond)을 발행했다. 캥거루채권은 호주 자본시장에서 역외의 외국기관이 발행하는 채권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15일 4억 호주달러(한화 약 3,270억원)의 '캥거루 코로나19 회복지원 지속가능채권(COVID-19 Recovery Sustainability Kangaroo Bond)'을 발행하는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과 한국판 뉴딜정책에 발맞춰 일자리 창출, 친환경사업 등 지속가능 활동에 사용되는 ESG 채권이다.


우리은행은 캥거루채권을 3년 만기 변동금리채(2.5억 호주달러)와 고정금리채(1.5억 호주달러) 등 두 개의 트렌치로 나눴다. 변동금리채의 경우 3개월 BBSW(Bank Bill Swap Rate, 호주달러 변동금리채권 기준금리)에 72bp를 가산했고 고정금리채는 연 0.839%이다. 이는 최초 제시한 금리 대비 8bp 낮은 수준이라는 게 우리은행 측의 설명이다. 


우리은행은 최근 국내기관 최초로 호주 내 채권/CD 통합 발행 프로그램을 설정해 이번 딜을 추진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캥거루채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우리은행의 우수한 자산건전성과 견조한 재무성과를 적극적으로 설명해 투자자들을 유치했다"며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 상황 속에서 새로운 조달시장을 개척하는 등 투자자 저변 확대와 안정적인 외화 조달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