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네이버, 콘텐츠·물류 사업 제휴 체결
양사 6000억원 규모 주식 교환 합의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CJ그룹과 네이버가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디지털 시대 글로벌 성장을 위한 새로운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CJ와 네이버는 K콘텐츠 및 디지털 영상 플랫폼 사업 협력, e커머스 혁신을 위한 e-풀필먼트(e-fulfillment) 사업 공동추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포괄적 사업제휴를 맺고, 6000억원 규모의 주식 교환에 합의했다고 26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 합의로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각 1500억원, CJ대한통운은 3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네이버와 교환한다. CJ ENM과 CJ대한통운은 자사주 매각, 스튜디오드래곤은 3자배정 유상증자(신주발행) 방식을 취하고, 네이버는 각 상대방에 같은 금액의 자사주를 매각한다. 자사주 교환일은 27일이며, 스튜디오드래곤의 유상증자에는 약 2주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양사 간 제휴는 콘텐츠와 커머스 부문 전방위에 걸쳐 진행된다.


우선 콘텐츠 분야에서 양사는 세계시장 공략 가능성이 큰 웹툰의 영상화권리(IP) 확보 및 영상화(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에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가 공동으로 투자한 프리미엄 IP 중 일부를 CJ가 우선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고(高)부가가치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 콘텐츠 투자 펀드 조성을 포함해 앞으로 3년간 총 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영화 '기생충', 드라마 '도깨비' 등 글로벌에서 검증된 제작 역량 및 최고 수준의 전문 인재들을 보유하고 있고, 네이버 웹툰은 풍부한 스토리가 생산되는 콘텐츠 생태계로 글로벌 월간 이용자 수가 최근 6700만명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으로 팬덤이 확대되고 있다. 양사 핵심 역량을 결합해 만든 수준 높은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K콘텐츠 확산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CJ ENM에서 최근 분사한 티빙(TVING)도 국내 대표 OTT서비스로 도약할 기회를 잡았다. 티빙-네이버 멤버십 간 결합상품 출시 등 가입자 확대를 위한 협력을 추진하는 동시에, 네이버가 티빙 지분 투자에도 참여해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에 맞설 수 있는 확고한 경쟁력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해외에서 인기몰이 중인 V라이브 등 네이버의 영상 플랫폼을 활용해 CJ의 음악·공연 콘텐츠를 글로벌로 유통하고, VR·AR을 적용한 실감형·숏폼 콘텐츠 등 新유형 콘텐츠 확보와 제작을 위해서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CJ 관계자는 "세계 수준의 콘텐츠 기획·제작 역량을 가진 CJ와 웹툰·웹소설 등 원작 콘텐츠를 보유한 네이버 간 협력으로 K콘텐츠의 글로벌 확장이 기대된다"면서 "이를 통해 국내 창작 생태계 활성화와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e커머스·물류 분야에서는 CJ대한통운의 e-풀필먼트 서비스가 네이버의 전략적 파트너로 본격적으로 나선다. 양사는 시범적으로 추진하던 e-풀필먼트 사업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물류 인프라 공동 투자 등의 방법을 통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객들에게는 최적의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국내 e커머스 쇼핑ㆍ물류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더불어 물류 관련 기술개발에도 상호 협력해 수요 예측, 물류 자동화, 재고배치 최적화, 자율주행, 물류 로봇 등의 디지털 물류 시스템을 한층 정교화해 스마트 물류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향후 양사는 사업제휴협의체를 통해 세부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인공지능·빅데이터·로봇기술 등 미래유망 분야 추가 공동사업 기회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최은석 CJ주식회사 경영전략총괄은 "이번 제휴는 각 분야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갖춘 두 기업이 만나 글로벌 경쟁 시장에서 앞서나갈 수 있는 새로운 협력 패러다임"이라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개방적 협력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국내 물류·엔터테인먼트 1위 업체들과의 협업으로 국내외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편의를 제공해 나가고자 한다"며 "네이버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업을 강화하며 색다른 서비스와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CJ·네이버 맞손…네이버, CJ 계열사 주식 맞교환 추진 外

CJ·네이버 맞손…네이버, CJ 계열사 주식 맞교환 추진 [주요언론] 네이버와 CJ그룹이 커머스·콘텐츠 분야에서 ...

CJ-네이버, 커머스·물류·콘텐츠 동맹 맺어

네이버와 CJ대한통운·ENM 주식 스왑...사업협력 강화

동맹 준비하는 네이버·CJ, 자사주 얼마나 있길래?

자사주 교환 및 구주·신주 매각 등 여러 방식 혼합될 듯

CJ ENM, 네이버 품은 속내는?

'20년 해외비중 50% 공언했지만 절반 수준 그쳐

네이버, 역대 최고 매출…'비대면 특수'

연결기준 영업익 2917억 전년比 1.8%↑…중장기 전략 맞춰 사업부문 재분류

교보 이어 신금투도 WBL 대출채권 펀드상환 연기 外

빚내서 버티는 40대 가장들…평균 대출금 '6205만원'[주요언론] 지난해 임금근로자의 평균대출이 4000만원을 ...

CJ대한통운, 3Q 영업익 925억원...전년비 4.3%↑

건설부문 실적개선 이끌어

네이버, 배달대행 '생각대로' 400억 투자

신주 100억·구주 300억 인수…지분 약 10% 확보

CJ대한통운 "CJ로킨 매각 검토중"

중국사업 비중 축소 전망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 없어"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 "비용 전가 않겠다"

"조속한 시일 안에 현장 투입 노력…산재보험 가입 적극 권장"

CJ ENM-JTBC, '티빙' 합작법인 출범

지분율 16.67%, 2대주주 확보...2023년까지 가입자 500만 목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