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비패스'로 블록체인 공공서비스 통합
시민카드, 가족사랑카드, 청사 방문증, 도서회원증, 구민카드, 민간시설 앱 탑재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부산시가 블록체인 기반 시민카드와 도서관 회원증 등 공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분산신원확인(DID) 기반 통합 블록체인 서비스를 내놓는다. 


27일 부산시는 블록체인 특구 출범 1주년을 기념해 시민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통합서비스 'B PASS(비패스)'를 오는 2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비패스는 핵심기술인 '블록체인(Blockchain)'과 '부산 규제자유특구', 핵심 기능인 패스(Pass)의 의미를 담아 이름 지었다. 서비스를 대표하는 ▲Belief(블록체인의 신뢰성, 안전함의 가치) ▲Benefit(사용자의 편리함, 비용 절감, 시간 절약의 방향) ▲Better Life를 비전으로 한다.


비패스 통합서비스는 부산시 시민카드와 가족사랑카드, 청사 방문증, 도서회원증, 구민카드, 민간시설 출입 비대면 전자관리, 블록체인 특구사업 앱 등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8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출범식 이후, 1년여간 물류, 관광, 공공안전, 디지털바우처 등 4개 특구사업을 추진했다. 이들을 하나의 인터페이스로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인 비패스를 추진해 향후 다양한 서비스를 연계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비패스 개발은 블록체인 기업 코인플러그가 맡았다. DID로 개발돼 사용자 휴대폰에 각종 정보가 저장되고, 필요한 정보만 기관에 노출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 


부산시는 블록체인 통합서비스 B PASS 출시를 알리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출범 1주년을 기념하는 부산 블록체인 통합서비스 출시행사를 29일 파라다이스 호텔 행사장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블록체인 통합서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1인 1전자지갑을 사용하는 것이 목표"라며 "스마트폰 하나로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발전시킬 것이며, 향후 특구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민간과 협업해 '블록체인 도시, 부산'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