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3Q 영업익 3537억…'분기 최대'
여전한 '정영채號 저력'…위탁매매 수수료 증가·IB 역량 견인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NH투자증권이 분기 최대 순이익을 기록했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만으로 지난해 연간 순이익 규모를 넘어서는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증시 호황에 더해 업계 최고 수준의 기업금융(IB) 역량이 실적 증대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IB 전문가' 정영채 사장 취임 후 매년 이어진 사상 최대 실적 경신도 기대할만하다. 


27일 NH투자증권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3537억원, 당기순이익 239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01.3%, 순이익은 197%나 늘어났다. 


NH투자증권은 올해 2분기에 이어 분기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을 거뒀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 규모는 5012억원으로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 당기순이익(4764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역대급 실적은 3분기 증시 호황에 더해 탄탄한 IB 역량에 따른 것이다. 3분기 국내 증시 거래대금이 증가한 데다 수수료가 높은 해외주식매매까지 덩달아 활성화하면서 브로커리지(위탁매매수수료) 사업 부문의 실적이 크게 증대됐다. 3분기 브로커리지 수수료수익은 1900억원으로 전년 동기(594억원) 대비 무려 3배 이상 늘어났다.


업계 최고 수준의 IB 역량은 이번에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경기 침체 상황 속에서도 부채자본시장(DCM)과 주식자본시장(ECM)에서 대규모 딜을 잇달아 수임하며 주관 수수료 수익을 대거 거둬들였다. 3분기 NH투자증권이 거둬들인 IB 인수 및 주선수수료는 440억원에 달한다. 이는 전년 동기(199억원)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금액이다. DCM 영역에서는 GS에너지, 넥센타이어, 넷마블, 풀무원 회사채 발행을 주관하며 실적고를 올렸다. 


IB 역량은 ECM 시장에서 빛을 발했다. 3분기에만 빅히트엔터테인먼트(공모규모 9626억원)를 필두로 코람코에너지리츠(1066억원), 와이팜(817억원), 에이프로(296억원) 등 굵직한 기업공개(IPO) 딜을 대표 주관하며 명실공히 1등 IB 증권사로서 명성을 또 한번 입증해냈다.


업계에서는 2018년 정영채 사장 취임 후 NH투자증권이 매년 연간 최대 순이익을 경신해내고 있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IB 전문가' 정 사장이 부임후  IB사업부문의 내부 역량을 기초로 안정적인 실적을 거둘 수 있는 투자은행으로 회사 체질을 확실히 개선했다는 것이다.


정영채 사장 취임 첫 해인 지난 2018년 3615억원 역대 최대 순익을 기록했던 NH투자증권은 지난해에도 4764억원을 거둬들였다. 올해에는 증시 상황에 따라 순이익 규모가 다소 축소될 가능성은 있지만 IB 역량을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전망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NH농협금융그룹과 시너지에 더해 IB 경쟁력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해나갈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