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임상 전문 R&D센터 개소
전문 인재 채용 통해 파이프라인 임상시험 속도
압타바이오 임상 전문 R&D센터에서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이사(좌)와 문성환 사장(우)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압타바이오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임상 전문 R&D센터를 개소했다고 20일 밝혔다.


압타바이오는 R&D센터 개관을 통해 전문 인재를 본격 영입하고 회사의 파이프라인 임상시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압타바이오는 전임상을 제외한 모든 임상시험 과정 업무를 R&D센터에서 총괄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번에 통합 센터가 마련된 만큼 업무 효율성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임상시험 수탁기관(CRO), 서울 소재 병원·대학교, 제약사 등 임상지원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올해 압타바이오는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APX-115'의 유럽 임상 2상, 혈액암 치료제 'Apta-16(SJP1604)'의 국내 임상 1상에 진입했다. 압타바이오는 연내 황반변성 치료제 'APX-1004F'의 임상 1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로서 'APX-115'도 임상 2상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회사의 핵심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확보한 파이프라인 다수가 현재 임상을 진행 중이거나 임상 진입 예정인 만큼, 이를 전문 수행할 수 있는 센터 확보가 필수"라며 "인재 영입을 통해 혁신신약 전문 개발 업체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글로벌 라이선스 아웃 체결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