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中치과기업에 '국소마취제' 350억 수출
중국 '리도카인복합제' 시장 포문···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휴온스글로벌이 '국소마취제'로 중국 치과 시장 공략에 나선다.


휴온스글로벌은 최근 중국의 치과 전문 기업 '헬스-미우미우(Health-MIUMIU)'와 치과용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1:100,000)'에 대한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현지 치과 시장 공략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가 현지 허가를 취득하면 중국 최초의 '리도카인복합제'가 된다.


계약 규모는 5년간 약 350억원(3044만달러)으로, 현지 정식 허가를 마치는 오는 2022년 2분기부터 매출이 발생할 예정이다.


휴온스글로벌의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는 필요 부위에 집중 마취 효과가 높아 의료진들의 선호도가 높고 카트리지 제형의 장점이 더해져 있어 현지 시장에서 상당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카트리지 제형은 현재 중국 치과용 국소마취제 시장에서 많이 유통되는 바이알, 앰플과는 다르게 바로 인젝터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어 세균 감염으로부터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중국 치과 사업을 전개한 후 5년 내 에피네프린 성분이 포함된 국소마취제 시장의 50% 이상을 가져오겠다는 포부다. 중국 현지 에피네프린 성분이 포함된 국소마취제 시장은 약 51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휴온스의 국소마취제는 미국을 포함해 전세계 20개국에 수출되는 등 뛰어난 품질과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중국에 수출 계약을 체결한 치과용 마취제는 국내에서 30여년간 업계 탑을 수성하고 있는 대표 제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수한 품질력과 카트리지 제형의 희소성, 파트너사의 강력한 네트워크까지 삼박자를 앞세워 중국 마취제 시장을 리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휴온스의 치과용 국소마취제는 일본, 예멘, 시리아, 파키스탄, 아프리카, 과테말라, 페루, 태국, 이라크 등 전세계 20여개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특히 태국과 이라크에서는 60~70%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