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美 하버드대에 파킨슨병 치료제 물질이전
'PT320' 알츠하이머병 적응증 확대·공동연구 착수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미국 하버드대가 펩트론의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의 알츠하이머병 치료 효능을 탐색한다.


펩트론은 미국 하버드대학교와 파킨슨병 치료제로 임상 2상 중인 PT320의 물질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PT320은 펩트론의 지속형 약물 전달 기술인 스마트데포(SmartDepot) 기술이 적용된 서방형 엑세나타이드다. 엑세나타이드는 알츠하이머병 동물 모델에서 인지장애 개선 기능 효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버드 의대 맥클레인 병원(McLean Hospital)은 펩트론에 해당 병원이 보유한 동물모델로 PT320의 알츠하이머병 치료 효능을 확인하고 싶다고 요청했다. 이후 펩트론은 임상물질의 연구목적 승인을 받고 하버드대와 물질이전 협약을 맺었다.


이번 물질이전 계약은 PT320의 알츠하이머병 치료 효능 평가를 위해 체결됐다. 내달부터 진행될 예정인 해당 효능 시험은 동물실험으로 인체 대상 임상시험 전 단계이다. 펩트론은 이번에 PT320의 알츠하이머병 효능이 확인되면 PT320의 적응증을 확대하고, 하버드대와 비임상·임상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펩트론 관계자는 "하버드가 보유한 동물 모델은 알츠하이머병과 가장 유사하게 진보된 것"이라며 "지속형 제제인 PT320은 뇌혈관 장벽(BBB) 투과율이 높아 알츠하이머병 치료에 효과적인 약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