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민경복 전무 4년만 '금의환향'
2016년말 상무로 퇴임…나이지리아 LNG 성과로 승진 복귀
이 기사는 2020년 12월 01일 16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대우건설의 이번 정기 임원인사에서 내부적으로 큰 주목을 받은 것은 민경복 전무의 승진이다. 민 전무는 2016년 상무직을 마지막으로 퇴직한 뒤 자문역으로 남아 해외현장에서 근무하다가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의 성과를 인정받아 전무로 다시 화려하게 복귀했다. 


대우건설 창립 이래 퇴임한 임원이 다시 승진해 복귀한 사례는 이번이 두 번째다. 과거 박영식 전 대우건설 사장이 동아건설로 자리를 옮겨 부사장과 사장을 역임하다가 다시 대우건설 전략기획본부 본부장(전무)으로 복귀했던 전례가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27일 총 25명(▲전무 2명 ▲상무 6명 ▲상무보 17명)의 정기 임원인사 승진자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코로나19로 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된 가운데 검증된 전문성을 바탕으로 실적개선을 주도할 역량에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신사업 분야에서는 대우건설 창사 최초의 여성 상무보를 배출하는 파격을 낳기도 했다.


민경복 대우건설 전무

무엇보다 눈길을 끈 인사는 민경복 전무의 승진이다. 1958년생으로 서울대 농업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민 전무는 주인 잃은 대우건설의 파란만장한 현장에서 동고동락해왔다. 2009년말 대우건설이 금호아시아나에 인수돼 어려움을 겪을 당시 처음 상무보를 달았다. 



2010년 대우건설은 산업은행에 다시 매각됐다. 민 전무는 2012년 석유화학사업담당 상무로 승진, 플랜트사업담당 등을 거치며 자리를 지켜왔다. 2016년 당시 상무로 쿠웨이트 알주르 정유공장(Al-Zour Refinery)을 담당하던 민 전무는 그해 12월 발표한 임원인사로 옷을 벗었다. 


이번 파격 인사의 배경에는 민 전무의 리더십과 실력이 작용했단 평가다. 민 전무가 퇴직한 당시는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의 체질개선을 명분으로 대대적인 조직개편과 인력축소를 시행하던 때다. 2017년 열린 대우건설 이사회에서는 산업은행이 임명한 사외이사들의 거센 반발로 '퇴직임원 관리역, 상담역, 자회사 대표 위촉 유지 여부 심의의 건'이 모두 보류되기도 했다. 업계에서 관행처럼 이뤄지던 퇴직임원에 대한 전관예우를 산업은행이 모두 없애 버린 것이다. 


이같은 상황에도 민 전무는 퇴직 후 2년만인 2018년 다시 오만 현장(Oman Duqm Refinery)을 관리하는 자리로 돌아왔다. 사실상 상무직으로 복귀한 셈이다. 올해는 다시 나이지리아 LNG Train7 프로젝트를 수주하기까지 전 과정을 진두지휘했다. 이 프로젝트는 일부 해외 건설사들이 독식해온 LNG 액화 플랜트 건설 EPC 시장에 대우건설이 국내 최초로 원청사 지위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전세계적으로 친환경 발전사업이 확대되는 가운데 대우건설은 모잠비크, 카타르 등 추가적인 LNG 수주를 노리고 있다. 김형 대우건설 사장 역시 2018년 취임 당시 LNG 플랜트사업을 핵심사업으로 선정하며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민 전무에게는 플랜트사업부문을 총괄하며 LNG사업을 핵심 수익축으로 만드는 중책이 맡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민경복 전무는 내부적으로도 능력이 출중한 리더로 평가 받는다"며 "최근 나이지리아 수주를 계기로 LNG 플랜트 수주 확대를 목표하고 있는 시점에서 적임자를 정식으로 다시 맞은 셈"이라고 말했다.


<민경복 전무 프로필>


◆ 학력

▲ 서울대 농업기계공학과 학사 졸업 (1985년 2월 졸업)

▲ 영북고등학교 졸업 (1976년 2월 졸업)


◆ 주요경력

▲ 나이지리아 NLNG T7 PJ 자문 (2020.3.10~현재)

▲ 오만 Duqm Refinery PJ PM (2018.3.1~2018.12.31)

▲ 쿠웨이트 Al-Zour Refinery PJ PM (2016.1.5~2016.6.30)

▲ 알제리 Fertilizer PJ PM (2014.12.15~2015.12.16)

▲ 플랜트사업 담당임원 (2012.01.29~2014.12.14)

▲ 나이지리아 Gbaran-Ubie PJ 현장소장 (2010.7.17~2012.1.28)

▲ 나이지리아 CCAGG 현장소장 (2004.3.1~2006.1.22)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베트남 잭팟' 대우건설, 후속은 흥이옌 에코파크

시공사로 참여…최초로 푸르지오 사용, 내년 하반기 착공

대우건설, 조직개편·정기 임원인사 단행

"경영안정화 및 수주, 기술경쟁력 강화에 의의"

대우건설, 3Q 매출·영업익 동반하락

신규수주 8조4745억원, 전년比 14.2%↑…올해 목표 66% 달성

대우건설, 기업가치제고로 포스트 코로나 대비

사업·지원 본부 전 분야에 걸쳐 세부적인 과제·마일스톤 설정

대우에스티, 고급단지 관리능력이 '관건'

②2022년 상장 목표…사업 범위 푸르지오 단지에 머물러

"푸르지오 리뉴얼 효과는 이제부터 시작"

④대우건설 브랜드가치제고협의체…전국 지역별 매력 특화한 랜드마크 단지 목표

대우건설, 비빌 언덕은 '주택뿐'

전체 이익보다 많은 4074억 벌어…토목·플랜트·신사업은 손실

LH, 3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우협 선정

평택고덕에 극동건설, 오산세교에 대우건설 컨소시엄

"부동산 정책, 공공택지 개발 중견사에 우호적"

한신평 보고서 "3기 신도시·신규 택지 개발 공급 확대, 긍정적"

대우건설, 내년 '푸르지오' 3만4000가구 공급

3년 연속 주택공급 1위 전망…자체사업 비중 높아 전담팀 신설

대우건설, 5000억원 모잠비크 LNG Area1 계약체결

액화플랜트 Train 2기·부대시설 공사…올해 해외수주 목표 초과달성 전망

해넘긴 대우건설 매각···KDBI 계획은 '2022년'

내년까지 기업 가치 높이기 주력

자체사업 늘리는 대우건설, 내년 실적 반등 예고

4분기 경영실적 개선 전망…2022년까지 시가총액 4배 수준 자체사업 물량 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