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 대표 출자기관, 후행투자 승인절차 완화
산은·성장금융·모태펀드 협의체 구성…벤처투자 효율성 촉진 기대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한국벤처투자·한국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출자자(LP) 협의체로 후행투자 승인절차를 완화한다고 4일 밝혔다. 후행투자에 대한 이해상충 이슈가 없을 경우 특별 결의를 완화해줌으로써 활발한 벤처투자가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 6월 발표한 '벤처투자 촉진을 위한 펀드 관리 기준 완화'의 후속조치다. 우리나라 벤처투자 시장의 대표 출자기관인 한국산업은행,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한국벤처투자는 지난 6월 정책펀드 위탁 운용사의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 일관된 펀드 사후관리 기준을 수립하는 출자자(LP) 협의체를 구성했다.


지금까지는 기투자업체에 대해 동일 운용사가 추가로 투자를 할 경우 해당 운용사는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고 특별결의를 얻는 까다로운 절차가 필요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운용사의 업무부담이 대폭 경감될 것으로 예측된다. 


협의체는 벤처투자촉진법 시행으로 투자 집행 시 출자자에게 제출하는 준법감시보고서 등의 개정이 필요함에 따라 정책출자자 공동으로 개정 양식을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벤처투자 업계에서는 벤처투자 시장의 대표 출자기관의 협의로 중복으로 수행하던 업무를 단일화하고, 표준양식을 제공함으로써 운용사의 업무효율성을 높이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P협의체 관계자는 "향후에도 본 협의체로 위탁 운용사의 애로사항 적극적으로 발굴 및 해소하고 업무 효율성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벤처기업들에 원활한 모험자본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