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부회장, 자회사형GA 대표로 간다
내년 3월 3300여명 FC 조직 이동 목표…생보사는 개발만, 판매는 GA몫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부회장(사진)이 자회사형 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로 이동한다. 하 부회장은 미래에셋생명이 추진 중인 '제판분리'(제조와 판매 채널 분리) 작업을 진두 지휘할 예정이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15일 이사회를 통해 하만덕 부회장을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지난 1일 미래에셋생명이 발표한 전속 판매채널 분리 정책의 일환"이라며 "하만덕 부회장은 새롭게 확대된 미래에셋금융서비스를 업계 최고의 종합금융상품 판매회사로 올려놓는 중책을 맡는다"고 설명했다. 


하만덕 부회장은 35년 경력의 업계 최고의 보험 전문가다. 2011년 1월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 후 2016년 4월부터 부회장직을 역임했다. 그는 변액과 보장성으로 대표되는 투트랙 전략을 도입하는 등 차별화된 성장동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 부회장은 미래에셋생명에 몸담으며 해외진출과 변액보험 혁신 등 굵직한 사안 모두를 이끌었다. 그 과정에서 업무 추진력은 물론 조직과의 소통 능력도 인정받았다는 후문이다.


앞선 관계자는 "(하 부회장은) PCA생명 통합을 1년 앞둔 2017년에는 PCA생명 대표이사로 이동해 두 회사의 원활한 상호소통을 이끌었다"며 "PCA생명의 경영체계를 정비해 성공적 통합을 만들어낸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미래에셋금융서비스 이동 역시 특유의 조직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제판분리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미래에셋생명은 최근 채널혁신추진단을 출범시키고 내년 3월을 내부 영업인력을 자회사형 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로 이동시킨다는 목표다. 현재 미래에셋생명 내에는 총 3300여명의 전속설계사가 있다. 


제조와 판매 채널이 분리를 통해 미래에셋생명은 혁신상품 개발과 자산운용에 집중하고,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마케팅 인프라를 집적해 판매 역량을 강화한다는 청사진이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GA 고유의 장점을 살려 모든 보험상품을 비교 분석해 고객에게 최선의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다양한 금융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맞춤형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향후 자본 증자 및 나아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통해 종합금융상품 판매회사로 한 단계 도약할 청사진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