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종로구 돈의문 시대 개막
수송동 대림빌딩서 이전…지주사 체제 출범, 글로벌 디벨로퍼 도약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대림산업이 돈의문 시대를 열었다. 내년 1월 지주사 체제로 출범하는 대림산업은 지주사인 DL㈜을 중심으로 지배구조를 재편한다. 사옥도 종로구 수송동 시대를 마감하고 종로구 통일로 134에 위치한 D타워 돈의문 빌딩을 사용하게 된다. 종로구 수송동 대림빌딩과 D타워 광화문에서 근무하던 DL E&C 임직원과 남대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근무하던 DL케미칼, DL에너지 등 계열사 임직원들도 D타워 돈의문으로 자리를 옮겼다.


D타워 돈의문은 지하 7층~지상 26층, 연면적 8만6224㎡ 규모다. DL그룹 계열사 6곳, 임직원 약 3000명이 근무한다. DL은 새로운 사옥에서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 지속적인 혁신과 신시장을 개척을 통해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DL(구 대림산업)이 이전한 D타워 돈의문. 출처=DL.


1939년 인천 부평역 앞 '부림상회'로 창업한 DL은 그동안 건설사업과 석유화학사업이 독립적으로 성장전략을 추진해 나갈 최적 시점을 모색해왔다. 기업분할을 통해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을 추구하고 기업가치 재평가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이익 극대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다.


DL그룹은 내년을 기점으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고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를 확립할 계획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한 거버넌스위원회를 운영할 방침이다. 사외이사 중심으로 이사회를 운영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대표하는 선임사외이사 제도도 함께 도입한다.


기존 대림산업은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크게 건설과 석유화학을 양 축으로 하는 지배구조로 개편한다. 각 사업별 경쟁력과 역량에 최적화한 디벨로퍼 사업을 발굴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지주회사인 DL㈜는 계열사 별 독자적인 성장전략을 지원하고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한다. DL E&C는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을 혁신하고, 수주 중심의 전통적 건설사에서 탈피해 디벨로퍼 중심의 토탈 솔루션(Total Solution)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DL Chemical은 기존 범용 제품의 생산 설비 증설과 생산 거점을 다원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윤활유와 의료용 신소재 등 고부가가치 스페셜티(Specialty) 사업 진출을 통해 글로벌 석유화학회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센터포인트 돈의문에 꽂힌 대림·농협

대림그룹 펀드에 650억·대여로 134억…단위농협 대거 끌어모아 근저당권 설정

마창민 경영지원본부장, DL E&C 초대 대표 내정

대림산업 건설부문 인적분할…신성장동력 발굴·글로벌 디벨로퍼 역량 강화 집중

대림산업, 디엘-디엘이앤씨 분할 확정

임시주총서 통과…내달 1일 분할 실행

대림코퍼 신임 대표, 재무통 이근모 사장

지배구조 개편 마무리한 이준우 대표는 자회사로 이동

삼성 '반면교사', 합병→분할로 선회

⑥유화부문 '투자 확대' vs 건설부문 '자체사업 축소'···중기 마스터플랜 '일사분란'

대림코퍼→디엘 지배력 강화 '화룡점정'

⑤디엘이앤씨‧대림에너지‧대림피앤피 등 자회사 지분 매각·유동화해 '현금 보유량↑'

디엘, 디엘이앤씨 지배력 높일 묘수는

④디엘 유상증자 실시, 대림코퍼레이션이 디엘이앤씨 지분 현물출자 가능성

디엘이앤씨 대표에 마창민 전 LG전자 전무 내정

신설회사 대표·이사에 'LG출신·해외파' 포진

디엘이앤씨, 주권 재상장 적격 판단

예비심사 상장요건 충족…상장 가시화

대림산업, 효제PFV 계열사 편입

12월중 2000억 규모 부지 양수, 효제동에 오피스텔 공급

'금싸라기' 효제동에 800실 오피스텔 들어선다

효성 둘째 조현문 소유 땅..대림산업-하나신탁, 내년 착공 목표

'홀로서기' 디엘이앤씨, 영업이익 1조 가능할까

건설부문 3분기 누적 6807억…4분기 준공 인식 여부가 관전 포인트

대림코퍼-디엘 합병 가능성은

③두곳 모두 사업목적에 SI 포함…합병 후 이해욱 회장 지분 희석 가능성도

DL이앤씨, 올해 1만9200가구 공급

지난해 대비 3000가구↑…코로나19 등 악재에도 완판

'사업환경 악화' 대림, A+ 받은 이유는

해운물류 실적 저조…계열기반 당기순이익·재무안정성 높아

신영증권 "올해 DL이앤씨 매출 반등할 것"

주력 관급수주가 실적 견인…복합기업 할인요인도 제거

DL, 2년 연속 영업익 1조 돌파

건설부문 영업익 7413억…전년比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