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닉글로리 中모회사, 화웨이와 게임 협업
클라우드 네트워크 기반 게임 생태계 조성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코닉글로리의 모기업이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코닉글로리는 28일 중국 현지 보도를 인용해 자사 코닉글로리의 최대 주주인 중국 뮤조이인터넷기술유한공사(이하 뮤조이)와 화웨이가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 협정에 따르면 화웨이는 안정적인 클라우드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뮤조이는 이를 바탕으로 게임 생태계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온라인 게임과 애니메이션, 웹툰, 웹소설 분야에서 화웨이와 뮤조이의 파트너십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화웨이-뮤조이의 협업은 코닉글로리의 본격적인 게임시장 진출에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뮤조이는 일단 2021년부터 한중일 게임 네트워크를 본격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뮤조이가 한국의 코닉글로리를 주요 거점으로 육성, 중국과 일본을 잇는 주요 허브로 성장시킨다는 청사진이다.


코닉글로리는 연말까지 게임사업부 구성을 완료하고 2021년에는 4종의 신규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코닉글로리 관계자는 "신규 게임 아이들엔젤스는 방치형과 수집육성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RPG)이 접목된 게임으로 현재 한국 구글스토어에 출시돼 250~500여명의 소수 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진행 중"이라며 "테스트 결과와 사용자 평가를 바탕으로 이르면 내년 초부터 공격적인 마케팅을 실시해 유의미한 매출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이들엔젤스는 내년 초 일본에서도 공식 출시할 예정이며 코로나19가 게임시장 수요를 확대하고 있는 만큼 연간 7000만달러(약 840억원) 가량의 매출액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