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닉글로리 여신전쟁, 日 인기게임 4위 등극
"게임사업 연매출 450억 탄력…연내 추가 신작 게임 출시 예정"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코스닥 상장사 코닉글로리의 첫 게임 여신전쟁(Idle Angels)이 일본 시장에서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코닉글로리는 일본 사전 예약자 21만만명을 돌파한 여신전쟁이 지난 2월 공식 출범 후 일본 구글 플레이 인기게임 순위 4위에 등극했다고 2일 밝혔다.


여신전쟁은 코닉글로리의 자회사인 네오조이가 서비스하는 방치형 캐릭터 육성 게임이다. 게임 이용자들은 각 캐릭터의 특성을 살린 공격 스킬을 화려한 그래픽으로 감상할 수 있으며, 자유로운 덱 배치를 통한 전략적 전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지난 1월 국내에 공식 출범 당시 구글과 애플 앱 인기게임 분야에서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이용자 평점도 구글플레이 4.3점, 애플 앱스토어 4.7점을 유지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앞서 코닉글로리는 일본 시장 출범을 위해 글로벌 퍼블리싱 업체 '37IE'와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일본 앱마켓에서 1위를 차지한 일본 국민게임 '우마무스메 PRETTY DERBY'를 제외하면 2~4위 게임 모두 37IE가 퍼블리싱한 게임이다. 회사 측은 향후 37IE의 퍼블리싱 경쟁력이 여신전쟁의 흥행 성적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닉글로리의 한 관계자는 "여신전쟁의 한국과 일본 흥행이 예상을 뛰어 넘고 있어 올해 여신전쟁의 연 매출은 약 450억원 규모로 예상된다"며 "이 같은 성장세를 잇기 위해 연내 추가적인 신작 게임 출범으로 세계적인 게임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