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IB투자, 1000억 해외투자펀드 결성 추진
대주주 아주산업, 아주IB투자 지분 매각후 출자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6일 09시 5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아주IB투자가 1000억원 규모의 해외전용 투자펀드 '아주 Life Science 4.0(가칭)' 결성을 추진하고 있다. 아주IB투자 최대주주인 아주산업도 해당 펀드의 주요 출자자(LP)로 나설 계획이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아주산업은 이날 보유한 아주IB투자 주식 7964만주 중 400만주를 시간외 단일가 거래 방식으로 처분했다. 처분 단가는 4245원으로 총 169억8000만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아주산업은 확보한 자금 중 100억원을 아주 Life Science 4.0에 출자할 예정이다. 이번 거래로 아주산업의 아주IB투자 지분율은 66.8%에서 63.5%로 소폭 감소했다. 


아주IB투자는 현재 3개의 해외전용펀드를 (아주 Life Science 해외진출플랫폼, 아주 Growth & Healthcare, 아주 좋은 Life Science 3.0) 운용중이다. 이들 펀드의 총 운용금액은 2150억원에 이른다. 미국현지법인 솔라스타벤처스(보스턴 본사, 실리콘밸리 지점)는 해외전용펀드를 활용해 29개 기업에 투자했고 이중 15개 기업은 나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솔라스타벤처스는 보스턴 본사와 실리콘밸리 지점을 통해 각각 바이오·헬스케어와 정보통신(ICT)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보스턴 본사는 지난해 10월 상장한 코로나 치료제 개발기업 아테아파마슈티컬스(ATEA Pharmaceutical)와 12월에 상장한 질병조기진단기술 개발 기업 시어(Seer)의 경우 기업가치가 5조원에 달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외에도 키메라 테라퓨틱스(Kymera Therapeutics), 아펠리스 파마슈티컬스(Apellis Pharmaceuticals) 등의 기업도 상당한 규모의 회수가 예상된다. 이들 기업의 현 주가는 공모가 대비 23%~310% 상승한 상황이다.


솔라스타벤처스의 실리콘밸리 지점에서는 세계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 집중하고 있다.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라이드셀(Ridecell) ▲클라우드 HPC 플랫폼업체 리스케일(Resclae) ▲통신장비업체 티빗 커뮤니케이션(Tibit Communication) 등이 주요 포트폴리오다. 


아주IB투자 관계자는 "아주산업이 신규펀드에 출자자로 참여하는 것은 대주주로서 책임 경영과 더불어 아주IB투자의 뛰어난 운영성과와 전문성에 대한 신뢰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