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증권사 최초 영업익 1조 돌파
지난해 1.1조원… 전년 대비 51.8% 증가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증권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조1047억원으로 전년 대비 51.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매출액은 16조8905억원, 당기순이익은 8183억원으로 각각 9.4%, 23.2% 늘어났다.


미래에셋대우는 자산관리(WM) 및 디지털 금융 비즈니스가 성장하고 해외법인 수익이 증가하면서 증권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을 넘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해외사업 부문, WM, 투자은행(IB), 트레이딩 등 전 영업 부문에서 고른 실적을 보이며 세전 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다"며 "본격적인 '머니무브' 시대를 맞이해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바탕으로 균형 잡힌 수익구조를 공고히 하고 질적 성장을 통해 글로벌 선두권(탑티어) IB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8일 미래에셋대우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00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이번에 취득 예정 주식은 보통주 1050만 주로 유통주식 수의 약 2.1%에 해당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29일부터 4월 28일까지 3개월 이내에 장내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완료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